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준구 교수 “MB 패거리들, 4대강 댐이 가뭄에 큰 역할 했다고?”
“4대강 건설 중요 근거가 용수 확보라며?”
등록날짜 [ 2015년06월15일 17시53분 ]
 
【팩트TV】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지난 9일 “(아직도 반성할 줄 모르는)MB 패거리들이 몇 년 전의 가뭄에서 4대강 댐이 큰 역할을 했다는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 교수는 이날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쓴 <40년만의 가뭄 그리고 4대강 댐>이란 글에서 “4대강 댐을 건설해야 한다는 중요 근거 중 하나가 용수 확보라는 건 잘 기억하고 계시겠지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지금 40년만의 극심한 가뭄으로 전국의 땅들이 타들어가고 있는데 4대강 댐에 가둬둔 어마어마한 양의 물은 아무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여러 번 지적한 바지만 가뭄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지역은 4대강사업 구간과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가뭄에 대한 대비책으로 4대강 댐을 건설한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4대강 보 설치 이후 심각해진 낙동강의 녹조현상(사진출처-대구환경운동연합)
 
그는 이어 “일반 대중으로서는 몇 년 전의 가뭄에서 4대강 댐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자세히 알기가 어렵다.”며 “MB 패거리들은 그 점을 이용해 그때의 가뭄에서 4대강 댐이 큰 역할을 했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질타헀다.
 
이 교수는 “여러분들에게 이번 가뭄의 진행과정을 예의 주시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며 “그 친구들의 말이 맞다면 4대강 댐에 가둬놓은 물을 전국으로 날라 가뭄의 피해를 입는 지역은 하나도 남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 않고 가뭄으로 인해 밭이 타들어가고 논에 물도 대지 못하는 지역이 광범하게 남아 있다면 그 친구들이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MB 등을 저격했다.
 
이 교수는 “옛날에 메뚜기 떼가 하늘을 덮거나 이상한 벌레가 떼를 지어 나타나거나 하는 등의 이변이 생기면 나라가 어지러워졌다. 앞으로 (큰빗이끼벌레가 떼로 나타나거나 강준치가 떼죽음을 당하는 등)생태계의 이변은 계속 늘어날 겁니다. 가뭄 대책도 되지 못하고 홍수 방지에도 별 쓸모가 없는 4대강 댐 때문에 우리가 지불해야 하는 비용이 너무나도 크다”고 MB의 천문학적인 세금 낭비를 지적했다.
 
이 교수는 끝으로 “낙동강의 녹조라떼가 작년보다 보름이나 이른 시점에 발생해 상수원 오염까지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한다.”며 “해마다 이런 난리를 겪을 텐데, 정부는 근본대책 마련에는 아예 손을 놓고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4대강에 아무 대책도 없는 박근혜 정부를 힐난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명박 손 들어준 대법원 “22조 쏟아부은 4대강 사업, 모두 적법”
“4대강 고발 자료제출은 수천페이지, 검찰 불기소 통지는 단 4페이지”
3조 들인 ‘4대강 생태공원’, 또 돈 들여 원상복구?
정부-새누리 “지류 정비하겠다”…‘4대강 시즌2’ 돌입?
끝없는 이명박 4대강의 재앙, 홍수 막겠다더니 피해만 가중?
또 ‘줄줄’ 새는 4대강 보, 4개보에서 29개 지점 ‘누수’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2조원 쏟아부은 4대강, 홍수예방 효과도 ‘역시’ 미미”
“채찍과 당근의 구조 하에서 입바른 소리하면 미친 사람 돼버리죠”
가는 곳마다 ‘세일즈 순방 성과’ 떠들던 이명박, 또 ‘뻥튀기’였다
[풀영상] “토요일은 쥐 잡는 날!” 이명박 집 앞까지 구속 촉구 시가행진
“박근혜, 4대강 담합건설사들 광복절 특사한 이유 밝혀라”
이명박 4대강, 빚더미 올랐다고 이자에 원금까지 혈세로 갚아달라?
“한강 하류 녹조-물고기 집단폐사 원인, 4대강 신곡수중보”
윤성규 환경장관 "MB 4대강사업 때문에 녹조 피할 수 없어“
김을동, 이번엔 메르스 대란 거론하며 “4대강 담합건설사 선처해야”
최악 가뭄에 논바닥 쩍쩍 갈라져도…4대강은 무용지물
낙동강 4년연속 “녹조라떼”…이명박 4대강의 재앙
낙동강, 물고기에 이어 새우도 무더기 폐사…MB 4대강 재앙 확산
MB의 4대강 ‘로봇물고기’, 결국 고철덩어리 신세
‘4대강 벌레’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 또다시 출몰
‘뻔뻔’ 이명박, 대구 4대강 보 찾아 “물, 인류에 가장 주요”
이재명 “부자감세-자원외교-4대강…이런 것만 안 해도 복지 해결”
이명박의 재앙…4대강·자원개발로 공기업 빚 32조 ‘폭증’
시민단체 “4대강 부실 조사, 이명박에 면죄부 줬다”
4대강 조사위 “일부 부작용 있지만, 성과 거뒀다” 강변
중앙일보, 짬짜미 4대강업체 호위무사 자처?
'혈세먹는 하마' 4대강의 재앙은 계속된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악 가뭄에 논바닥 쩍쩍 갈라져도…4대강은 무용지물 (2015-06-16 11:10:02)
낙동강 4년연속 “녹조라떼”…이명박 4대강의 재앙 (2015-06-09 13:4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