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악 가뭄에 논바닥 쩍쩍 갈라져도…4대강은 무용지물
관개수로 한곳도 없어…가뭄·홍수 예방한다던 MB의 호언장담은?
등록날짜 [ 2015년06월16일 11시10분 ]
 
【팩트TV】 4대강 사업으로 확보한 물이 가뭄 해결에 거의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악의 가뭄으로 전국의 논바닥이 쩍쩍 갈라지고 있음에도, 수십 조 원의 천문학적 예산을 들였지만 무용지물인 셈이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토부와 농림부 등은 4대강 사업 완료 후 관개수로를 새롭게 설치한 곳은 한 곳도 없다고 밝혔다.
 
최악의 가뭄으로 전국의 논바닥이 쩍쩍 갈라지고 있지만 4대강에 설치된 16개 보에 가둔 물은 찰랑찰랑 넘치고 있다. 체계적인 물 공급·관리 계획이 없다보니 물이 넘쳐나도 활용을 못 하는 것이다. 
 
4대강 보 설치 후, 심각해진 녹조현상(사진출처-KBS 뉴스영상 캡쳐)
 
현재 4대강에 설치된 전국 16개 보에는 7.2억t의 물이 가득 차 있다. 그러나 보 주변에 있는 농경지만 산발적으로 찔끔찔끔 농업용수를 뽑아 쓰는 데 그치고 있다. 
 
국토부를 비롯한 농림부, 농어촌공사, 수자원공사 등의 물 관련기관 어디하나 4대강 용수공급 계획을 통합관리하는 곳이 없다.  
 
농림부와 농어촌공사는 4대강 공사가 시작한지 6년여가 지난 최근 들어서야 4대강 사업을 통해 확보한 하천수 활용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예산확보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해 실제 물 공급은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MB를 비롯해 국토부는 하천유지수를 비롯한 각종 용수공급을 4대강 사업의 주요목표라고 밝혀왔지만, 애초 계획과 달리 체계적인 물 공급·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셈이다.
 
게다가 4대강 사업으로 유속이 느려진 데다 올해는 가뭄까지 더해지면서 녹조가 중부지방까지 확대될 거란 우려도 나온다. 과거에는 유속이 빨라 녹조가 잘 생기지 않던 낙동강 중상류에도 4대강 사업 이후 보가 들어서면서 유속이 느려져 초여름부터 녹조가 번성하고 있다.
 
특히 낙동강의 유속은 4대강 사업 전에 비해 평균 5배나 느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KBS>와의 인터뷰에서  "보와 보 사이에는 (체류 시간이) 20배, 30배나 느려졌기 때문에 느려진 유속이 녹조의 심화되는 원인으로 크게 지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명박 손 들어준 대법원 “22조 쏟아부은 4대강 사업, 모두 적법”
“4대강 고발 자료제출은 수천페이지, 검찰 불기소 통지는 단 4페이지”
3조 들인 ‘4대강 생태공원’, 또 돈 들여 원상복구?
정부-새누리 “지류 정비하겠다”…‘4대강 시즌2’ 돌입?
또 ‘줄줄’ 새는 4대강 보, 4개보에서 29개 지점 ‘누수’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2조원 쏟아부은 4대강, 홍수예방 효과도 ‘역시’ 미미”
가는 곳마다 ‘세일즈 순방 성과’ 떠들던 이명박, 또 ‘뻥튀기’였다
“박근혜, 4대강 담합건설사들 광복절 특사한 이유 밝혀라”
이명박 4대강, 빚더미 올랐다고 이자에 원금까지 혈세로 갚아달라?
“한강 하류 녹조-물고기 집단폐사 원인, 4대강 신곡수중보”
윤성규 환경장관 "MB 4대강사업 때문에 녹조 피할 수 없어“
김을동, 이번엔 메르스 대란 거론하며 “4대강 담합건설사 선처해야”
이준구 교수 “MB 패거리들, 4대강 댐이 가뭄에 큰 역할 했다고?”
낙동강 4년연속 “녹조라떼”…이명박 4대강의 재앙
낙동강, 물고기에 이어 새우도 무더기 폐사…MB 4대강 재앙 확산
MB의 4대강 ‘로봇물고기’, 결국 고철덩어리 신세
‘4대강 벌레’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 또다시 출몰
‘뻔뻔’ 이명박, 대구 4대강 보 찾아 “물, 인류에 가장 주요”
이재명 “부자감세-자원외교-4대강…이런 것만 안 해도 복지 해결”
이명박의 재앙…4대강·자원개발로 공기업 빚 32조 ‘폭증’
시민단체 “4대강 부실 조사, 이명박에 면죄부 줬다”
4대강 조사위 “일부 부작용 있지만, 성과 거뒀다” 강변
중앙일보, 짬짜미 4대강업체 호위무사 자처?
'혈세먹는 하마' 4대강의 재앙은 계속된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성규 환경장관 "MB 4대강사업 때문에 녹조 피할 수 없어“ (2015-06-22 11:38:49)
이준구 교수 “MB 패거리들, 4대강 댐이 가뭄에 큰 역할 했다고?” (2015-06-15 17:5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