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줄줄’ 새는 4대강 보, 4개보에서 29개 지점 ‘누수’
김경협 “보수 비용 계속 투입할 것이 아니라, 재자연화 고민해야 할 때”
등록날짜 [ 2015년09월21일 11시40분 ]
 
【팩트TV】 MB 정권이 막대한 혈세를 쏟아부은 4대강 수중 조사 결과 4개 보 29개 지점에서 물이 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특히 창녕·함안보는 1년 사이 1만1천㎡ 면적의 구조물이 쓸려 내려간 것으로 확인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창녕·함안보의 물속 상황을 지난 2013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1년 동안 조사한 결과 바닥보호공과 세굴방지공의 1만 1천㎡ 규모의 구조물이 강물에 휩쓸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출처-YTN 뉴스영상 캡쳐
 
특히 800㎏짜리 돌덩이나 인공 암석을 쌓아 만든 기존 구조물이 최고 9.8m까지 파인 것으로 조사됐다.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곳뿐만이 아니어서,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4대강의 6개 보를 조사했더니 4개 보 29개 지점에서 물이 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해 조사 당시 발견된 곳을 빼고 새롭게 나타난 곳만 14곳으로 대부분 물받이공에서 물이 새고 있었다.
 
김경협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보 구조물의 손상과 유실, 누수가 계속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매년 보수 비용을 계속 반복해서 투입할 것이 아니라 이제는 재자연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4대강 보의 단계적 철거 등을 언급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명박 손 들어준 대법원 “22조 쏟아부은 4대강 사업, 모두 적법”
“4대강 고발 자료제출은 수천페이지, 검찰 불기소 통지는 단 4페이지”
3조 들인 ‘4대강 생태공원’, 또 돈 들여 원상복구?
정부-새누리 “지류 정비하겠다”…‘4대강 시즌2’ 돌입?
끝없는 이명박 4대강의 재앙, 홍수 막겠다더니 피해만 가중?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2조원 쏟아부은 4대강, 홍수예방 효과도 ‘역시’ 미미”
“박근혜 광복절 특사, MB 4대강 담합 건설사 면죄부”
박근혜 ‘창조경제’ 예산, 벌써 이명박 ‘4대강’ 22조에 육박
“박근혜, 4대강 담합건설사들 광복절 특사한 이유 밝혀라”
이명박 4대강, 빚더미 올랐다고 이자에 원금까지 혈세로 갚아달라?
“한강 하류 녹조-물고기 집단폐사 원인, 4대강 신곡수중보”
최악 가뭄에 논바닥 쩍쩍 갈라져도…4대강은 무용지물
이준구 교수 “MB 패거리들, 4대강 댐이 가뭄에 큰 역할 했다고?”
낙동강 4년연속 “녹조라떼”…이명박 4대강의 재앙
낙동강, 물고기에 이어 새우도 무더기 폐사…MB 4대강 재앙 확산
MB의 4대강 ‘로봇물고기’, 결국 고철덩어리 신세
‘4대강 벌레’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 또다시 출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끝없는 이명박 4대강의 재앙, 홍수 막겠다더니 피해만 가중? (2015-09-21 13:05:18)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015-09-18 11: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