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대강 벌레’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 또다시 출몰
지난해보다 한 달 이상 빨리 출몰…어부 “물고기 씨 마를까 걱정”
등록날짜 [ 2015년06월02일 17시35분 ]
 
【팩트TV】 MB의 4대강 사업으로 출몰한, 이른바 ‘4대강 벌레’라 불리는 징그러운 큰빗이끼벌레가 낙동강에 다시 출몰했다. 
 
때 이른 폭염 때문인지 지난해보다 한 달이나 빨리 출몰, 4대강 사업으로 인한 환경파괴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지고 있다.
 
2일 대구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보 준공 4년차인 올해도 역시 강물의 흐름이 없는 정체수역과 수질오염의 지표종인 큰빗이끼벌레가 낙동강에서 다시 출몰했다.”고 밝혔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낙동강 어부의 그물에 걸린 것과 바닥의 돌이나 수초에 부착된 것까지 확인한 것으로 강 속에는 이미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큰빗이끼벌레(사진출처-대구환경운동연합)
 
낙동강에서는 큰빗이끼벌레가 지난해 7월 초에 첫 발견되었지만, 올해는 6월 초에 무려 한 달이나 더 빨리 출몰한 것이라 강 생태계가 급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큰빗이끼벌레가 대량 출몰하는 환경이란 것은 강물의 부영양화를 통해 조류의 대량 번성과 같은 수환경이 되었다는 것”이라며 “이들의 대량 증식은 결과적으로 물고기의 산란과 서식을 방해하는 생태적인 문제까지 야기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현장에서는 녹조류의 일종인 부착조류가 강바닥에 다량 달라붙어 있는 것이 확인되었고, 비교적 더러운 물에서 잘 죽지 않는다는 붕어 사체가 다섯 마리나 발견됐다.
 
낙동강 어부는 “작년에 비해 물고기도 더 안 잡힐뿐더러, 치어는 거의 안 잡힌다. 그래서 물고기들의 씨가 마르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큰빗이끼벌레(사진출처-대구환경운동연합)
 
이에 대해 대구환경운동연합은 “4년째 같은 문제가 도래되고 있는데 두고 본다는 것은 수자원공사와 국토부의 직무유기”라며 “이것은 4대강 보 담수 이후에 나타나는 명확한 현상이다. 보로 막힌 강의 생태적 변화가 심각하다는 것을 말한다.”고 분석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보의 수문을 개방해서 강물을 흐르게 해야 한다. 그래야 강이 살고, 물고기가 살고, 우리 인간이 산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강의 생태계가 망가지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즉각적 보 개방을 촉구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이날 오후 <팩트TV>와의 전화통화에서 “낙동강에 보를 설치한 뒤로 호수처럼 정체된 수역에 서식하는 큰빗이끼벌레가 출몰했고, 이들의 먹이인 녹조류가 대량 번성되면서 환경이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사무국장은 “큰빗이끼벌레가 주로 서식하는 곳이 바위틈이나 수초 등인데, 이곳은 물고기들이 산란·서식하는 곳과 겹친다.”며 “물고기들이 사는 것을 방해한다.”고 설명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명박 손 들어준 대법원 “22조 쏟아부은 4대강 사업, 모두 적법”
“4대강 고발 자료제출은 수천페이지, 검찰 불기소 통지는 단 4페이지”
끝없는 이명박 4대강의 재앙, 홍수 막겠다더니 피해만 가중?
또 ‘줄줄’ 새는 4대강 보, 4개보에서 29개 지점 ‘누수’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2조원 쏟아부은 4대강, 홍수예방 효과도 ‘역시’ 미미”
가는 곳마다 ‘세일즈 순방 성과’ 떠들던 이명박, 또 ‘뻥튀기’였다
[풀영상] “토요일은 쥐 잡는 날!” 이명박 집 앞까지 구속 촉구 시가행진
“박근혜, 4대강 담합건설사들 광복절 특사한 이유 밝혀라”
이명박 4대강, 빚더미 올랐다고 이자에 원금까지 혈세로 갚아달라?
“한강 하류 녹조-물고기 집단폐사 원인, 4대강 신곡수중보”
윤성규 환경장관 "MB 4대강사업 때문에 녹조 피할 수 없어“
김을동, 이번엔 메르스 대란 거론하며 “4대강 담합건설사 선처해야”
최악 가뭄에 논바닥 쩍쩍 갈라져도…4대강은 무용지물
이준구 교수 “MB 패거리들, 4대강 댐이 가뭄에 큰 역할 했다고?”
낙동강 4년연속 “녹조라떼”…이명박 4대강의 재앙
낙동강, 물고기에 이어 새우도 무더기 폐사…MB 4대강 재앙 확산
MB의 4대강 ‘로봇물고기’, 결국 고철덩어리 신세
‘뻔뻔’ 이명박, 대구 4대강 보 찾아 “물, 인류에 가장 주요”
이재명 “부자감세-자원외교-4대강…이런 것만 안 해도 복지 해결”
[여론조사] 국민 10명중 7명, 4대강 국정조사 찬성
이명박의 재앙…4대강·자원개발로 공기업 빚 32조 ‘폭증’
시민단체 “4대강 부실 조사, 이명박에 면죄부 줬다”
4대강 조사위 “일부 부작용 있지만, 성과 거뒀다” 강변
중앙일보, 짬짜미 4대강업체 호위무사 자처?
'혈세먹는 하마' 4대강의 재앙은 계속된다
이재오 “4대강 주변 사람들, ‘공사 잘했다’고 한다”
4대강 16개 보 유지보수비, 1년새 2배 껑충
정부, 4대강 ‘녹조라떼’ 알고도 ‘묵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낙동강, 물고기에 이어 새우도 무더기 폐사…MB 4대강 재앙 확산 (2015-06-04 14:58:22)
‘수명 종료’ 월성 1호기 테스트, 민간 검증단 “안전 보장 어렵다” (2015-01-06 20: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