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4대강 ‘녹조라떼’ 알고도 ‘묵인’
등록날짜 [ 2014년10월07일 12시20분 ]
 
팩트TV정부가 4대강 사업으로 인해 녹조 현상이 발생하는 문제를 알고도, 녹조가 가장 심한 낙동강에 대해 한 번도 현장조사를 하지 않았던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정부가 4대강 녹조라떼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이석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항공환경감시단의 활동 결과, 4대강에서 식별된 물 색깔 변화가 3년 새 11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2011252012682013282).
 
환경부는 1997년부터 수질오염행위 및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 발생 시 방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초경량항공기를 이용해 4대강에 대한 감시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4대강의 물 색깔 변화와 관련 이 의원은 녹조 등 이상 징후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등한시하고 국민반대에도 4대강 사업을 추진한 결과물이라고 지적하면서 환경부가 책임지고 철저한 원인 규명과 대책수립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FACTTV
▲ '녹조라떼'로 변한 4대강의 모습 (사진출처-환경운동연합)
 

문제는 이처럼 녹조로 인한 강의 이상 징후를 정부가 알고 있었음에도 구체적 조사와 대책 마련에 손을 놓고 있었다는 점이다. 국무총리실 산하 ‘4대강사업 조사작업단은 녹조가 심한 낙동강에 대해 한 번도 현장조사를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의원과 민병두 의원이 국무총리실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3월부터 9월 말까지 4대강 조사작업단은 총 228회 현장조사를 시행했다.
 
그러나 이 현장조사 중 직접 채수해 수질을 측정한 것은 6회에 그쳤고, 그나마도 수질조사는 4대강의 16개 보를 대상으로 주로 봄에만 이뤄졌다.
 
이와 관련 민 의원은 수질조사는 4계절 내내 조사가 이뤄져야 하지만 봄철에만 1회성 조사에 그쳤다.”라고 꼬집었다.
 
4대강 관련 핵심쟁점이었던 독성 남조류와 녹조현상에 대해선, 상황이 심각한 낙동강과 한강은 조사조차 하지 않았고, 금강 백제보에 대해서만 조사를 시행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최근 낙동강의 경우 전 구간에 걸쳐 녹조 현상이 두드러졌고, 함안보와 달성보의 경우 조류 경보를 발령하기도 했다.”지금이라도 현장조사 기간을 늘리고 위원회를 재구성해 제대로 된 조사를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김현정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명박 4대강, 빚더미 올랐다고 이자에 원금까지 혈세로 갚아달라?
김을동, 이번엔 메르스 대란 거론하며 “4대강 담합건설사 선처해야”
‘4대강 벌레’ 큰빗이끼벌레, 낙동강에 또다시 출몰
국토부, 섬진강 추가한 ‘5대강 사업’ 비밀리 추진
‘뻔뻔’ 이명박, 대구 4대강 보 찾아 “물, 인류에 가장 주요”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위기의 새정치연합.. 박원순 “맨날 우리끼리 모이는 거 아니냐?” (2014-10-12 20:28:00)
[풀영상] 매일 달라지는 광화문 저녁 촛불문화제(10.6) (2014-10-07 11:4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