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창조경제’ 예산, 벌써 이명박 ‘4대강’ 22조에 육박
전병헌 “3년간 21.5조원…실체 불분명한데 과도한 재정 낭비”
등록날짜 [ 2015년09월07일 18시12분 ]
 
【팩트TV】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항상 강조하고 있는 ‘창조경제’의 사업에 투입된 예산이, MB 정권이 혈세만 줄줄 날려보낸 것도 모자라 환경파괴도 자초했다는 평을 듣는 ‘4대강 사업비’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제출한 ‘창조경제 예산내역’을 토대로, 2013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창조경제 예산은 21조 5615억원에 달하는 걸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사진출처-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 캡쳐
 
전 의원은 "MB 정부가 4대강 사업에 쏟아부은 22조원에 육박하는 정부예산이 창조경제에 편성·집행되고 있다."며 "실체가 불분명한 창조경제에 과도한 재정이 낭비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특히 전 의원이 대표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국회 연구단체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 연구회’의 최근 박근혜 정부 임기절반 평가 조사에서는 국민 61.2%가 ‘창조경제 성과가 없었다’라고 답변(성인남녀 800명ㆍ신뢰수준 95% ±3.5%포인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 의원은 설명했다.
 
전병헌 의원은 “창조경제에 쏟아 붓는 재정은 점점 늘어나지만, 창조경제에 대한 국민의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실제로 창작환경에서 겪는 과도한 규제와 사회적 비용을 해소하고, 자유로운 상상력과 표현의 자유를 보장함으로써 새로운 ICT 생태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실제적 힘을 쏟아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중권 “전두환·노태우도 집권기에 한 게 좀 있는데, 박근혜는 3년 동안 한 거라곤…”
더민주 “이명박근혜 부자감세만 되돌려도 30조원 복지예산 확보”
성장률 형편없는 박근혜 정권, 재정적자도 참여정부 ‘15배’ 육박할 기세
이명박 손 들어준 대법원 “22조 쏟아부은 4대강 사업, 모두 적법”
3조 들인 ‘4대강 생태공원’, 또 돈 들여 원상복구?
심상정 “KF-X·국정교과서·새마을 예산 897억, 전액 삭감하겠다”
박근혜 정권, 경로당 냉난방비-양곡비 예산 357억 ‘전액 삭감’
정부-새누리 “지류 정비하겠다”…‘4대강 시즌2’ 돌입?
끝없는 이명박 4대강의 재앙, 홍수 막겠다더니 피해만 가중?
또 ‘줄줄’ 새는 4대강 보, 4개보에서 29개 지점 ‘누수’
4대강을 ‘호수’로 규정한 환경부, 또 엄청난 혈세 투입 시도?
“22조원 쏟아부은 4대강, 홍수예방 효과도 ‘역시’ 미미”
‘창조 국민’ 만든다는 ‘무한상상실’, 하루 방문자 평균 10명 불과
새정치 "창조경제가 도박장 키즈카페?"…국고 12억 지원한 미래부 질타
국민에게 '도박장려', 재벌 챙기는 '창조경제'
朴 정부, ‘창조경제’에 180조 투자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영환 “문재인·김무성 만나 선거제도 개혁 일괄타결해야” (2015-09-08 10:39:08)
홍준표, 여론의 따가운 눈총에도 “골프대회 잘 치렀다” (2015-09-07 17:3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