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박근혜 정권, 일일이 방문해 설득하는 짓 그만두라”
“아베의 직접 사죄 없인 1000억 줘도 안 받는다” ‘굴욕’ 합의 무효선언
등록날짜 [ 2016년01월13일 18시26분 ]
 
【팩트TV】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13일 열린 수요시위에서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를 선언했다. 
 
<뉴시스>등에 따르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와 나눔의집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1213차 수요시위를 개최했다. 이날 수요시위에는 김복동, 이옥선, 이용수, 이옥순, 박옥순, 강일출 할머니가 참석해 발언했다.
 
김복동 할머니는 “할머니들이 아무리 힘이 없어도 정부와 정부끼리 협상을 하면 당사자인 우리에게 미리 말을 해줘야 한다."며 "한마디도 없이 타결을 진행하고 TV를 보니 나왔다.”며 박근혜 정권이 단 한마디도 상의 없이 밀실에서 합의를 했음을 규탄했다.
 
김 할머니는 이어 "우리는 협상 자체에 절대적으로 반대한다"며 "억울하게 끌려가 맺힌 한을 돈에 팔 수 있겠는가"고 분노했다.
 
사진-고승은
 
김 할머니는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대신 사죄는 말도 안 된다. 아베 총리가 직접 나서서 사죄하는 게 마땅하다."며 ‘대독 사과’를 규탄한 뒤 "한국 정부 역시 할머니들을 일일이 방문해 설득하는 짓을 그만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할머니는 “우리가 돈 때문에 싸우는 것이 아니며 100억원이 아니라 1000억원을 준다 해도 아베 총리가 직접 하지 않은 사죄는 용서하지 않는다”고 목소릴 높였다.
 
또한 김 할머니는 ‘소녀상 이전’ 파문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만든 것이므로 우리 정부도 함부로 말하지 못한다."며 "억지로 (철거하겠다고 하면) 독재이지 민주주의인가"라고 성토했다.
 
이옥선 할머니도 “나라를 잃은 뒤 강제로 끌려가 매일같이 매 맞고 칼로 죽임을 당한 우리는 위안부가 아니라 사형자와 다름없었다.”며 “해방된 지 벌써 몇 해 짼데 피해자를 속이고 입을 막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규탄했다.
 
이용수 할머니도 "수십 년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일본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외쳤지만, 아무런 변화도 없다."며 "더 이상 우리에겐 정부도, 나라도 없다. 역사를 올바로 세우기 위해 국민들이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이 빠진 10억엔 출연에 대해서도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향후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에도 동참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이번 합의를 통해 한국 정부는 피해자들이 회복해가고 있는 명예와 인권을 가두려 하고 있다."고 규탄한 뒤, "이는 정부가 뒷짐 지고 있을 때 피해 할머니들이 스스로 쟁취한 것이다. 한 때 한국 정부에 자국민들이 겪은 피해 구제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지만 이제 정부를 향해 가만히 있으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며 박근혜 정권을 거듭 규탄했다.
 
윤 대표는 “무너진 인권은 스스로 되찾겠다.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된 238명 뿐 아니라 2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 위안부 피해 여성들의 삶을 되찾고 그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요시위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지난달 28일의 위안부 졸속 합의는 당연히 ‘무효’라고 선언한 뒤 “정부가 당사자의 동의없이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처분한 행위는 처음부터 성립 자체가 불가능한 월권이자 무효행위”라고 질타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죄와 법적 배상을 받아내겠다는 피해자들의 호소를 짓밟고 무시하는 후안무치한 행태"라며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결 원칙을 내세우던 박근혜 정부가 피해자들을 철저히 외면한 정치적 야합의 결과물을 받아들이라고 으름장을 놓는 일은 더욱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릴 높였다.
 
한편, 피해자를 중심으로 정대협과 시민사회는 오는 14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전국행동'을 결성하고, 재협상 요구서를 외교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굴욕’ 위안부 합의에, 피해자 할머니들 헌법소원 제출
UN “위안부 피해자 외면한 합의” 지적에도, 정부는 “최대한 반영했다”
“‘굴욕’ 위안부 합의 폐기하라“, 3.1절 울려 퍼진 외침
‘위안부’ 삭제된 초등 국정교과서, ‘박정희 업적(?)’은 줄줄줄…
정의당 “총선 첫 번째 약속, 굴욕적 위안부 합의 청문회 추진”
“위안부 강제동원 증거 없다” 일본 정부에 맞장구치는 박근혜 정권?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에 ‘성노예’ ‘위안부’ 완전 빠졌다
‘밀실’ 국정화, ‘굴욕’ 위안부 합의도 업적이라 자뻑하는 박근혜 정권
8차 토요시위 “3월1일 손잡고 함께해주세요”
정대협 “외교부, 굴욕합의 지켜내려고 할머니들 이간질에 숫자놀음까지”
김영종 종로구청장 “소녀상 이전은 없다. 앞으로도 소녀상 많이 사랑해달라”
아베의 위안부 ‘법적 책임’ 부인에 박근혜 응답은? 청와대는 ‘공개 거부’
박근혜 정권의 ‘굴욕’ 합의 때문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에서 ‘무효’ 외친다
박근혜에 보내는 국민소환장 “23일 14시까지 소녀상 앞으로 출석하길 바람”
박근혜의 ‘재벌 편들기’ 서명운동에, 더민주는 질타-국민의당은 칭찬
정청래 “정대협 수사하겠다는 경찰, 황당한 해명 내놨다”
아베, 친박좌장 서청원 만나 ‘불가역적’ 쐐기 박다
문재인 “박근혜, ‘소녀상 철거’ 떠드는 일본 정부엔 한마디 반박도 못하면서”
문재인 “협상 한 번 못하는 ‘식물여당’ 만든 박근혜”
경찰, 정대협 수사 착수 파문…이젠 위안부 피해 할머니까지 겨냥?
정청래 “박근혜-아베 통화내용, 전격 공개하라!”
위안부 피해 할머니 ‘격노’에, 또 기름 끼얹은 박근혜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발 뺀 김희정 “기록 그대로 남겨야”
아베 “소녀상 이전될 것” “박근혜에 사죄 언급했으니 그것으로 끝”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개별 접촉’ 몰래 시도한 외교부, ‘이간질’ 파문
이재명 “박근혜 정권, 푼돈 10억엔에 맘대로 집단강간범과 한 약속을 충실히 이행 중”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마저도 철회, ‘굴욕’ 합의 끝나기가 무섭게…
주말 서울광장서 울려 퍼진 “소녀상을 지키자!” “위안부 굴욕 합의는 무효다!”
'굴욕적' 질타에도 "위안부 합의, 최선 다한 결과"라는 여가부장관 후보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정대협 수사 착수 파문…이젠 위안부 피해 할머니까지 겨냥? (2016-01-14 10:46:56)
사명 1편 공개되자 박정희 논란.."혈서지원 사실 아닌가" (2016-01-13 17: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