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베, 친박좌장 서청원 만나 ‘불가역적’ 쐐기 박다
김성곤 의원 “아베, 반성은 하되 직접 사과는 어렵다고”
등록날짜 [ 2016년01월14일 15시56분 ]
 
【팩트TV】 한일의원연맹 회장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하고 돌아온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4일 “분위기상 한일관계와 아베총리 분위기가 좋았다.”고 밝혔다.
 
친박좌장인 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일본을 다녀왔다. 30분간 아베 총리를 뵈었는데 그 어느 때보다 밝은 표정으로 우리 의원 연맹 일행들을 맞이해줬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로부터) 위안부 할머니 문제는 불가역적이다. 이제 좌고우면하지 않고 이 문제를 처리하겠다는 결의에 찬 이야기가 있었고, 저도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면서 아베 총리가 지난달 28일 진행된 합의가 ‘불가역적’이라는 것에 쐐기를 박았음을 밝혔다.
 
지난해 7월 아베 총리를 만난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사진출처-서청원 의원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사실이 아닌 것들이 보도됨으로 위안부에 대한 여러 가지 실망스러운 일이 나오기 때문에 관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앞서 서 최고위원은 전날 아베 총리를 만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타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는 박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국민들은 시간이 지나면 이번 합의가 올바른 것이었다고 이해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8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있던 날 저녁 박 대통령과 15분 정도 전화통화를 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일본국의 내각 총리대신으로 다시 한 번 위안부로서 허다한 고통을 겪고 심신의 안식 없는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와 반성의 뜻을 표명한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본인의 입으로 직접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것은 거부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오가타 린타로 민주당 의원의 직접 사죄 요구에 “박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언급했다”며 거부했다. 그는 “외교장관 사이에서의 회담도 있었고, 나와 박 대통령 사이에서도 말씀(사죄 언급)을 전했다”며 “그것으로 해결된 것”이라며 쐐기를 박았다.
 
전날 서 최고위원과 함께 아베 총리를 면담한 김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14일 SBS <한수진의 SBS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가 직접 사과를 할 생각이 있어 보이나’라는 질문에 “아베 총리는 작년 외교부장관 간의 합의문 발표, 그리고 박 대통령한테 직접 전화를 해서 사죄를 전달했기 때문에 국가 대 국가의 사죄는 된 것이 아니냐. 그 정도로밖에 할 수 없다. 더 이상은 어렵지 않느냐. 그런 뉘앙스였다.”면서 직접 사죄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확고히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아베 총리가 직접 사과에 대해 분명한 언급은 없었던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렇다”고 강조하면서 “다만 얘기 중간에 우리가 과거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어야하지 않느냐. 그리고 반성할 것은 반성해야 한다. 그 정도로 얘기했다.”며 아베 총리가 반성은 하되, 직접 사과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본 “반기문도 환영했잖나”, UN에서 ‘위안부는 조작’ 생떼
정대협 “외교부, 굴욕합의 지켜내려고 할머니들 이간질에 숫자놀음까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박근혜 정권, 일일이 방문해 설득하는 짓 그만두라”
정청래 “박근혜-아베 통화내용, 전격 공개하라!”
위안부 피해 할머니 ‘격노’에, 또 기름 끼얹은 박근혜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발 뺀 김희정 “기록 그대로 남겨야”
아베 “소녀상 이전될 것” “박근혜에 사죄 언급했으니 그것으로 끝”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개별 접촉’ 몰래 시도한 외교부, ‘이간질’ 파문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마저도 철회, ‘굴욕’ 합의 끝나기가 무섭게…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내가 해결하지 않으면…”
김복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 "수작하지 말고 아베 진심으로 사죄해야"
‘쐐기 박은’ 아베 “28일로 모두 끝났다. 약속 어기면 한국도 끝난다”
이재명 시장이 비유한 ‘박근혜 주도’ 위안부 졸속 협상
이인제, ‘격노’한 할머니들에 “이해하고 받아줘야 한다”
더민주당 “아베 입장 그대로 수용한 박근혜 정권”
‘굴욕적 협상’에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성토에도, 새누리는 ‘극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우리 할머니들이 죽기를 바랐는데 안 죽으니까 죽이는 것”
‘법적 책임’ ‘강제 징용’ 모두 빠진 위안부 합의, 할머니들 ‘격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의 다양한 인재영입, 이번엔 안보·법률 전문가 하정열-박희승 (2016-01-14 17:45:35)
안철수측 한상진 “이승만이 뿌린 자유민주주의 씨앗이 4.19 혁명으로 터져” (2016-01-14 14:5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