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10년전 참여정부 땐 “역사는 국민과 역사학자가 판단해야”
하지만, 지금은 “국정교과서,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 세대의 사명’
등록날짜 [ 2015년10월28일 16시33분 ]
 
【팩트TV】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그대로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박 대통령이 10년 전 한나라당 대표 시절엔 “역사에 관한 일은 국민과 역사학자의 판단 문제고 역사는 정권이 재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참여정부 시절이던 2005년 1월 19일 <연합뉴스> 등의 보도내용에 따르면, 당시 박 대표는 연두기자회견에서 1965년 한·일협정 문서공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정부 여당(참여정부-열린우리당)에서 하는 일이 국민들에게 의혹을 사게 된다면 정부는 손해나는 일이다. 역사에 관한 일은 국민과 역사학자의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나아가 “어떤 경우든 역사를 정권이 재단해서는 안 된다. 정권의 입맛에 맞게 한다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과거사 진상규명에 나서는 참여정부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한 박 대표는 “과거사는 어디까지나 객관적. 중립적. 전문적인 인사들에 의해서 이뤄져야 한다는 게 한나라당의 입장”이라며 “그렇게 하면 아무것도 주저할 것이 없다.”며 판단을 거듭 전문가에게 맡겨두라고 주장했다.
 
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박 대표의 당시 언급은 참여정부가 40년만에 일부 공개한 한·일협정 관련 문서로 인해 박정희 정부의 굴욕적인 대일협상으로 일제하 징용자, 위안부 피해자 등 피해 당사자들의 청구권이 박탈당했다는 질타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박 대표는 박정희 정권이 일본으로부터 무상 3억불을 비롯해 유상 2억불, 차관 3억불을 빌려온 것까지 8억불을 받았지만,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데 대해선 "당시 나라가 가난해서 그 분들의 돈을 경제발전을 위해 썼고 그 분들의 희생으로 경제가 발전한 만큼 우리 모두 그 분들에게 빚지고 있는 것"이라며 "개인청구권을 빼앗긴 문제 등은 사실관계를 객관적으로 밝혀서 정부 차원의 보상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은 당시 박정희 정권에서 피해자들에게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경제발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던 만큼, 참여정부가 뒤늦게라도 대신 보상하라고 촉구한 셈이다.
 
박 대통령은 이같이 10년전 참여정부의 한일 회담 문서 공개에 대해선 자신이 불리한 입장에 놓이자 “역사에 관한 일은 국민과 역사학자의 판단”이라고 회피했지만, 이번 국회 시정연설에서는 “역사를 바로잡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어서도 안되는 것”이라며 “역사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 세대의 사명”이라고 입장을 확 뒤집었다.
 
역사학계의 교과서 집필 거부는 물론 학생들까지 대거 국정화 반대 선언에 나서면서 반대 여론이 더욱 커지고 있어, 민생은 외면한 채 국론분열에만 앞장선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박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정부·여당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밀어붙이기를 적극 독려한 것이며, 선친의 탄생 100주년인 2017년에 ‘국정교과서’를 기필코 바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셈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심상정 “청와대 회동, ‘대한늬우스’ 보는 듯…일방적 지시와 질타만”
사학법에 발끈해, 53일 장외투쟁-1년 반 국회 태업 벌였던 박근혜
정청래 “박근혜, 본인의 양심까지 속이는 일은 자제해줬으면”
박근혜 다녀간 여성대회, 남긴 건 ‘쓰레기’…이대생이 치웠다
문재인 “북한 따라하는 새누리,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새누리 김정훈, 문재인 겨냥해 “국정교과서는 아주 맛있는 된장”
문재인 “아직 집필도 안 된 국정교과서?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나”
이재명 “머슴이 ‘국정화 반대하면 주인 아니다’라는 희대의 X소리까지”…이정현에 직격탄
“국정교과서 반대하면 국민 아니다?” 새누리 이정현 발언 ‘논란’
정청래 “박근혜, 박정희 42년전 연설 그대로 베꼈다”
[풀영상] 새정치, ‘국정화 반대’ 첫 장외집회…“역사는 가정사가 아니다”
박근혜, ‘盧분향소 파괴-영정 탈취‘ 서정갑 등 국회 대거 초청
황당한 새누리 “역사교과서 국정화, 독도 지키는 일”
황우여 “국정화 고시, 예정대로 다음달 5일 진행할 것”
국정화 비밀TF, ‘정상 업무수행’ 했다면서 문서 수천장 서둘러 ‘파쇄’
새정치연합 ‘국정화 비밀TF' 찾았다…밤샘대치
박근혜, 검정교과서 비난하며 “전체 책을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
[풀영상] 문재인 "박근혜·김무성, 편향된 역사인식 감염됐다"
북한 말투로 쓰인, 연대에 맞선 고대 ‘국정화’ 대자보…“경애하는 지도자 박근혜 동지의 혜안”
노회찬 “박근혜, 청와대 진돗개 이름도 공모하면서 국정화는…”
“박근혜 최고지도자 동지께서 력사교과서 국정화를 선포하시었다” 련세대 립장 화제
문재인 “박근혜·김무성은 친일후예” 발언에, 새누리 일제히 발끈 “무례의 극치” “연좌제”
문재인 “박근혜·김무성, 친일독재 후예들이 경제 어려운 시기에도…”
“박근혜·아베가 역사왜곡에 뜻을 함께” 새정치 홍보물에 새누리 발끈
정청래 “박근혜가 원하는 건, 김일성 우상화 보는듯한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정청래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북한 욕하면서 북한 따라하기…종북정권이냐?”
정청래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북한 따라하는 종북교과서”
이재명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전국민 ‘일베 만들기’냐?”
황우여 “한국사 국정교과서, 박근혜가 지시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아직 집필도 안 된 국정교과서?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나” (2015-10-28 17:38:48)
이재명 “머슴이 ‘국정화 반대하면 주인 아니다’라는 희대의 X소리까지”…이정현에 직격탄 (2015-10-28 14:0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