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 김정훈, 문재인 겨냥해 “국정교과서는 아주 맛있는 된장”
“아직 나오지도 않은 유령 교과서 가지고…”
등록날짜 [ 2015년10월29일 14시15분 ]
 
【팩트TV】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29일 정부와 새누리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역사 국정교과서에 대해 '맛있는 된장'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표는 올바른 교과서(국정교과서)에 대해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냐며 적절치 못한 비유를 했다"면서 “나중에 드셔보시면 아주 맛있는 된장인 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사진출처-새누리TV 영상 캡쳐).
 
그는 새정치민주연합이 ‘국정교과서 반대 홍보버스’를 기획해 전국 선전에 나서는 것을 겨냥해서도 “이런 야당은 눈 뜬 장님과 같다. 민생은 몰라라 하고 아직 나오지도 않은 유령 교과서를 갖고 거리 투쟁만 하면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문재인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홍보버스’ 출정식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는 '아직 국정 교과서가 집필도 안 됐는데 무슨 친일 미화고 독재 미화라고 말하냐'고 한다."면서 "여러분,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알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과거의 국정 교과서들, 그리고 박근혜 정부가 무리하게 검정 통과시켜 많은 학교에 배포하려고 했던 '교학사 교과서', 그리고 박 대통령이 직접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하며 극찬했던 뉴라이트의 '대안 교과서'를 직접 읽어보시라."며 "그 교과서들이 어떻게 일제 식민지배를 미화하고, 친일과 독재를 정당화하는지 직접 읽어보시라"고 목소릴 높인 바 있다. 
 
유신독재 시절 쓰여진 국사교과서와, 지난 2008년 뉴라이트가 내놓은 ‘대안교과서’, 2013년 새누리당이 극찬했지만 '0%대의 채택률'로 철저히 외면당한 ‘교학사 교과서’ 내용이 친일·독재를 심각하게 미화하고 있다는 것을 질타한 것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정화 강행’ 동참한 새누리, ‘국정 혼란’은 야당 탓
이인제 “중국은 모택동이 6천만명 죽게 만들었지만 격하 안해”
44억 편성한 국정교과서, 개발비용은 불과 6억…나머진 언론관리-댓글부대 양성 자금?
문재인 “아직 집필도 안 된 국정교과서?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나”
박근혜, 10년전 참여정부 땐 “역사는 국민과 역사학자가 판단해야”
이재명 “머슴이 ‘국정화 반대하면 주인 아니다’라는 희대의 X소리까지”…이정현에 직격탄
“국정교과서 반대하면 국민 아니다?” 새누리 이정현 발언 ‘논란’
자유경제원 전희경 “경제·사회·윤리·문학 교과서도…한국사 국정화는 시작일 뿐”
정청래 “박근혜, 박정희 42년전 연설 그대로 베꼈다”
황당한 새누리 “역사교과서 국정화, 독도 지키는 일”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정교과서 쓰는 북한, ‘국정화 반대’ 지령했다?” (2015-10-29 15:56:24)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경찰 동원 안하면 문책당해” 국정화 비밀TF 녹취록 (2015-10-29 13:5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