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정화 비밀TF, ‘정상 업무수행’ 했다면서 문서 수천장 서둘러 ‘파쇄’
‘한겨레’ 등 언론사, ‘어버이연합’ ‘SNS 국정화지지활동’ 등 단어, ㅍㅍㅅㅅ 등 인터넷 커뮤니티 포함
등록날짜 [ 2015년10월27일 12시04분 ]
 
【팩트TV】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교육부의 비밀 TF팀이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종로구 동숭동 국립국제교육원 내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 회관’에서 수천장의 문서를 서둘러 파기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27일 <한겨레>에 따르면, <한겨레> 취재진은 26일 해당 건물 안에서 나온 쓰레기 더미에서 <한겨레>를 비롯한 각종 언론사의 이름과 <ㅍㅍㅅㅅ> 와 같은 인터넷 커뮤니티의 이름이 담긴 파쇄 문서를 발견했다. 
 
단어 단위로 잘게 파쇄된 수천여장 분량의 문서에는 ‘좌편향’ ‘어버이연합’ ‘SNS 국정화지지활동’등의 단어도 적혀 있었다. 
 
'국정화' 비밀 TF 직원들은 26일 저녁, 사무실이 위치한 국립국제교육원 내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 회관’에서 ‘퇴근’하기 위해 승합차에 탑승했다. 경찰은 이들을 적극 보호하며 차량이 건물을 빠져나갈 수 있도록 힘썼다.(사진-제보사진)
 
특히 TF단장으로 지목된 오석환 충북대 사무국장은 26일 오후 기자들에게 “정당한 절차를 거쳐 진행됐다.”며 정상적인 업무수행임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한겨레>는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었다면 대규모 문서 파기를 해야할 이유가 있었는지 의문이 남는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한겨레>보도에 따르면 “TF직원들이 안에서 역사교사 2000여명이 소속된 전국역사교사모임(전역모)의 연수자료집을 분석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야당 의원들과의 대치 상황이 벌어진 이후, 건물 안에 있던 직원들이 사무실 불을 끄고 컴퓨터 등 장비를 옮기는 모습이 창문을 통해 취재진에게 목격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6일 저녁 6시 30분경 비밀 TF팀 직원 3~4명이, 야당 의원들이 현장에 찾아온 이후 22시간 만에 승합차에 탑승해 황급히 ‘퇴근’했다. 현장에 남아있던 일부 시민들과 취재진이 승합차 주위로 몰려들자, 경찰은 이들을 적극 ‘보호’하며 차가 건물을 빠져나갈 수 있도록 힘썼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황교안 “99.9%가 편향적 교과서 선택, 교학사 교과서 선택은 단 3곳”
노회찬 “박근혜 생각대로 국민이 다 가져가야 되나. 유일사상체제냐”
[풀영상] 대학생, 청소년, 역사학자 등 1만 모여 외친 “국정교과서 안돼“
[풀영상] “국정교과서 막아내도록 끝까지 싸우겠다” 거리 나온 대학생들의 외침
“여기 털리면 큰일난다. 경찰 동원 안하면 문책당해” 국정화 비밀TF 녹취록
44억 편성한 국정교과서, 개발비용은 불과 6억…나머진 언론관리-댓글부대 양성 자금?
박근혜, 10년전 참여정부 땐 “역사는 국민과 역사학자가 판단해야”
이재명 “머슴이 ‘국정화 반대하면 주인 아니다’라는 희대의 X소리까지”…이정현에 직격탄
[풀영상] 새정치, ‘국정화 반대’ 첫 장외집회…“역사는 가정사가 아니다”
박근혜, ‘盧분향소 파괴-영정 탈취‘ 서정갑 등 국회 대거 초청
“경찰인 줄 몰랐다” 어버이연합 회원, 미신고 시위 중 경찰서장 폭행 입건
황당한 새누리 “역사교과서 국정화, 독도 지키는 일”
“국정교과서 비밀TF 운영비, 예비비 44억에서 지원됐다”
[포토] 사무실 빠져나가는 국정화 비밀TF 직원들
교문위 야당 의원 “국정화 비밀TF 즉각 해체하라”
비밀TF 단장 지목된 오석환 “정당한 절차 거쳤다” 주장
이재정 “‘국정화 거부’에 엄중조치하겠다는 교육부? 오히려 조치받아야 할 대상”
어버이연합 회원 '국정화 비밀TF' 현장 인근서 경찰폭행 혐의로 연행
김태년 “교육부, 공문 한 장 없이 전화로 TF사무실 사용 요청”
[속보] 교육부 ‘국정화 비밀TF’ 사무실 앞 어버이연합 난입, 야당 기자회견 방해
새정치연합 ‘국정화 비밀TF' 찾았다…밤샘대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학사 집필자’ 권희영 “체제적 가치엔 절대로 다양성 있을 수 없다” (2015-11-05 10:48:30)
이재정 “‘국정화 거부’에 엄중조치하겠다는 교육부? 오히려 조치받아야 할 대상” (2015-10-26 16:2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