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 총학 “박근혜, 일본 정부와 장단 맞추느라 위안부 할머니 내쳐”
외대 총학 “한국의 자존심·역사를 10억엔에 팔아넘겨”…굴욕 합의 규탄
등록날짜 [ 2016년01월04일 18시13분 ]
 
【팩트TV】 이화여대 총학생회와 한국외대 총학생회는 4일 한일 양국의 굴욕적 위안부 합의와 관련, 이를 강하게 규탄하며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1시경 서울 서대문구 이대역 근처 '대학생이 세운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이화인 시국선언을 통해 “이번 협상이 남긴 것은 일본정부의 진정성 있는 공식사죄도, 법적배상도 아니”라면서 “대한민국의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한일 정부의 ‘쇼’에 국민의 분노만이 남을 뿐”이라고 규탄했다.
 
이대 총학생회는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지원’하겠다고 한 데 대해 “이것은 명백히 한국정부와 민간재단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라고 질타한 뒤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단순한 돈의 지원이 아닌 ‘일본의 공식사죄와 국가배상’”이라면서 “진정으로 이 문제를 끝맺으려고 한다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공식사죄하고 법적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특히 굴욕적 협정을 주도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일본 정부와 장단을 맞추느라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쳤다”고 규탄한 뒤, “일본의 잘못된 역사적 과오를 피해자들에게 이번 합의를 통해 이해하라고 하는 것이 진정으로 할 수 있는 말인가?”라고 성토했다.
 
사진-고승은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12.28 한일정부 합의안'이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를 구겨 쓰레기통에 던지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앞서 한국외대 총학생회도 이날 오전 11시, 본교 본관 앞에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누구를 위한 협상이었는가”라고 반문한 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 중심으로 접근해야 하는 지극히 당위적인 사안”이라며 박근혜 정권이 피해자 할머니들과 단 한 번의 논의 없이 밀실합의를 진행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어 “피해 국민은 설득의 대상이 아니라 배려와 존중의 대상”이라며 “정부가 임의적으로 만들어놓은 판 위에서 ‘외교적 성과’를 위해 피해자들의 의견은 수렴하지도 않은 채 합의를 도출해낸 것은 도의적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부끄러운 행위를 ‘외교적 성과’라 강변하는 정부와 새누리당에 일침을 날렸다.
 
이들은 나아가 “책임지지 않는 사과, 소녀상 철거, 10억엔 기금 출연은 올바르고 근본적인 해결책이 절대 아니다”라며 이번 굴욕적인 협상을 한국의 자존심과 역사를 10억엔에 팔아넘긴 것이라고 규탄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본 “반기문도 환영했잖나”, UN에서 ‘위안부는 조작’ 생떼
아베의 위안부 ‘법적 책임’ 부인에 박근혜 응답은? 청와대는 ‘공개 거부’
박근혜 정권의 ‘굴욕’ 합의 때문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에서 ‘무효’ 외친다
경찰, 정대협 수사 착수 파문…이젠 위안부 피해 할머니까지 겨냥?
정청래 “박근혜-아베 통화내용, 전격 공개하라!”
위안부 피해 할머니 ‘격노’에, 또 기름 끼얹은 박근혜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발 뺀 김희정 “기록 그대로 남겨야”
아베 “소녀상 이전될 것” “박근혜에 사죄 언급했으니 그것으로 끝”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마저도 철회, ‘굴욕’ 합의 끝나기가 무섭게…
'소녀상 지키기' 노숙 대학생들에 소환장 남발하는 경찰…"일본 순사스럽다"
'진짜' 엄마들이 뿔났다! '뻔뻔스런' 일본 용서하자는 엄마부대 때문에.
'굴욕적' 질타에도 "위안부 합의, 최선 다한 결과"라는 여가부장관 후보자
더민주, 위안부 ‘졸속-밀실’ 합의에 ‘소녀의 눈물 운동본부’로 맞서
이재오 “‘소녀상’ 문건 고쳐야지 않나, 개운치 않다”
문재인 “참여정부 때 위안부 해결 전기 마련했는데, 한순간에 물거품 만든 朴 정권”
정청래, 위안부 ‘졸속 합의’ 극찬한 반기문에 “이게 UN입장인지?”
“굴욕적 위안부 합의는 무효다!” 일본대사관 기습시위 대학생 30명 전원 연행
靑, 피해자 할머니들 ‘격노’에도 “대승적으로 이해해달라”
할머니들 ‘격노’에도,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새누리
“소녀상을 지켜주세요” 일본대사관 앞에서 밤샘농성 들어간 학생들
‘쐐기 박은’ 아베 “28일로 모두 끝났다. 약속 어기면 한국도 끝난다”
1211차 수요시위…이용수 할머니 "너무 분하고 억울하고 서럽다"
이재명 시장이 비유한 ‘박근혜 주도’ 위안부 졸속 협상
"한일 외교장관 협상은 위안부 할머니 능욕한 범죄행위"
“소녀상 철거해야 10억엔 낸다. 한국 정부도 적극 나선다”…일본 언론들 ‘줄줄이’ 보도
이인제, ‘격노’한 할머니들에 “이해하고 받아줘야 한다”
‘굴욕적 협상’에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성토에도, 새누리는 ‘극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우리 할머니들이 죽기를 바랐는데 안 죽으니까 죽이는 것”
‘법적 책임’ ‘강제 징용’ 모두 빠진 위안부 합의, 할머니들 ‘격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엄마부대 “박근혜 정권이 아베 무릎 꿇게 했다. 위안부 할머니는 日 사과 받아들여라” (2016-01-04 19:24:14)
민주노총 "2016년, 노동개악 맞서 총파업·민중총궐기" (2016-01-04 12:1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