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필진도, 편찬기준도 모든 것이 ‘비밀’인 ‘졸속’ 국정교과서
교육부 차관 “비공개로 가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판단”
등록날짜 [ 2016년01월27일 18시49분 ]
 
【팩트TV】 정부가 당초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던 편찬기준을 소리없이 확정한 채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이미 착수했다고 뒤늦게 시인, 파장을 불러올 전망이다. 
 
집필진 46명 중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 외에는 한 명도 공개하지 않은 것은 물론, 심의진 16명에 대해서도 일체 공개를 하지 않은 만큼, 대놓고 ‘밀실 편찬’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영 교육부 차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청의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거듭 압박하기 위한 브리핑을 하던 중 기자들의 질의에 “국정 역사교과서 편찬기준은 이달 중순 확정됐고, 이에 따라 집필진이 집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당초 국사편찬위원회(국편)는 지난 11월말 편찬기준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공언했으나, 계속 미루기만 했을 뿐 두달 여가 지난 지금까지 아무 소식도 없다가 뒤늦게 밝힌 것이다.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은 지난해 11월 4일 국정교과서의 공정, 투명성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사진출처-오마이TV 영상 캡쳐)
 
이영 차관은 "편찬기준을 빨리 공개하라는 요청이 있지만 최몽룡 교수 사태도 있었고, 지금은 집필진의 안정적 집필 환경이 더 필요한 상태"라며 "비공개로 가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변했다. 집필진도 심의진도 편찬기준도 국정교과서가 완성된 다음에야 공개를 할지 안할지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편찬기준에는 근현대사를 어떻게 기술하느냐가 핵심 쟁점이다. 특히 대한민국헌법은 임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현 정부 인사들 상당수가 ‘1948년’을 건국이라고 강변하며, 뉴라이트의 궤변을 그대로 대변하고 있다. 이렇게 모든 것을 비공개로 하면 할수록 친일-군사독재 미화 논란을 더욱 부추길 수밖에 없다.
 
또한 국정교과서 원고 집필은 오는 7월까지 완료돼,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반년만에 교과서를 완성해야 한다. 교과서 하나를 제작하는데 최소 2년 이상이 걸리는데, 이렇게 모든 것을 비밀에 감춘 채 짧은 기간에 졸속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황우여 전 교육부장관과 김정배 국편위원장은 수차례에 걸쳐 집필진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호언했지만, 약속을 모두 무시한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앞서 정부와 새누리당이 극찬했던 교학사 역사교과서는 2년반 동안 집필했음에도 2천개가 넘는 ‘오류’가 발견됐다. 교학사 교과서보다 훨씬 졸속이 될 게 뻔해 보인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밀실’ 강행 역사 국정교과서. “교육부, 미래 책임질 아이들 아닌 청와대만 바라보나”
더민주-국민의당, ‘밀실’ 강행중인 국정교과서 퇴출법 발의했다
‘밀실’ 강행 국정교과서, 유성엽 교문위원장 “합의점 못 찾으면 표 대결이라도”
김무성, ‘헬조선’ 현상을 검정교과서 탓으로 돌리다
김종인 “대한민국 뿌리는 임시정부”, 뉴라이트 ‘건국절’ 일축
‘국정화 반대’ 선언한 교사들 징계명령 거부하자, 교육감 14명이나 고발한 교육부
5.18 왜곡한 초등 국정교과서에 대응 나선 광주시교육청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을미오적’ 선정되다
‘위안부’ 삭제된 초등 국정교과서, ‘박정희 업적(?)’은 줄줄줄…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에 ‘성노예’ ‘위안부’ 완전 빠졌다
‘밀실’ 국정화, ‘굴욕’ 위안부 합의도 업적이라 자뻑하는 박근혜 정권
무리하게 밀어붙인 국정교과서, 국편 위원들도 반대?
“김무성·황우여·이정현은 ‘역사쿠데타 세력’, 총선서 두고 보자!”
“1948년 8월 15일이 건국절로 국정교과서에 표기된다면?” 前 국사편찬위원장의 우려
표창원 “새누리, 자기들이 욕하는 공산주의 너무나 빼닮았다”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저자’ ‘국정화 지지’ 교수가 역사박물관 관장에 임명되다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집필진 비공개-6개월 졸속 편찬’ 우려에도, “국정교과서 믿어달라”는 박근혜
이준식 "국정교과서 집필기간? 6개월이면 충분"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교사 1만6천명 '국정화교과서 반대' 2차 시국선언
청소년 1370명, UN에 ‘국정화 철회 권고’ 청원서 제출
"한국사 9개월 상업 9년차 교사가 국정교과서 집필진"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떠넘긴 ‘누리과정’까지…경기도교육청 ‘재정파탄’ 위기 (2016-02-11 12:42:41)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2016-01-22 16:2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