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무성, ‘헬조선’ 현상을 검정교과서 탓으로 돌리다
인천 민경욱 지원유세에서, 현재 '밀실' 국정교과서 당위성 주장
등록날짜 [ 2016년04월02일 17시38분 ]
 
【팩트TV】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잘못된 역사교과서가 부정적 사관을 가르쳐, 사회에 진출한 젊은 청년들이 우리나라를 헬조선이라고 자학하고 있다”며 ‘헬조선’ 현상을 검정교과서 탓으로 돌렸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연수구 NC큐브 커넬워크 여름동에서 열린 ‘진박’ 민경욱 후보(연수을) 유세에서 “우리나라 학생들이 역사교과서(검정교과서)를 통해 부정적 사관에 의해 기회주의가 득세하고 정의가 없어진 나라라고 배워선 되겠느냐”며 국정교과서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그는 “이걸 바꾸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 중심으로 올바른 역사교과서(국정교과서)를 만들라고 시작했는데, 이걸 방해하는 세력이 더민주”라며 현재 밀실에서 졸속으로 쓰여지고 있는 국정교과서를 극찬했다.
 
이어 "학교현장이 검은 좌파 사슬에 장악돼 있어 교장이나 교사들보고 (역사교과서를) 선택하라고 하면 전교조가 하도 테러를 가해서 선택을 못한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차선의 선택으로 국정교과서를 만드는 것“이라며 전교조와 더민주를 싸잡아 원색 비난했다.
 
그는 ‘의료민영화’ 논란이 짙은 서비스산업발전특별법에 대해서도 “아무리 통과시키려고 해도 더민주가 발목을 잡아서 아직까지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 이 법이 통과되면, 젊은층의 일자리 79만개가 만들어진다. 이걸 못하고 있다.”고 목소릴 높이며 “더민주에 한 표도 주어선 안 된다.”고 거듭 원색 비난을 퍼부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무성 “박근혜, 손수조 한번 국회의원 시켜보려 굉장히 신경 많이 써”
김무성 “우리도 아르헨티나·그리스처럼 망할 수 있다”
김무성, 이준석 지원유세에서 “안철수 대표를 선택해주시기를…” 해프닝
김무성 공포마케팅 “새누리 과반수 깨지면, 경제가 망가지고…”
김무성 “전북도민들, 배알도 없나. 정신 차리라”
5.18 왜곡한 초등 국정교과서에 대응 나선 광주시교육청
‘위안부’ 삭제된 초등 국정교과서, ‘박정희 업적(?)’은 줄줄줄…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에 ‘성노예’ ‘위안부’ 완전 빠졌다
무리하게 밀어붙인 국정교과서, 국편 위원들도 반대?
“1948년 8월 15일이 건국절로 국정교과서에 표기된다면?” 前 국사편찬위원장의 우려
집필진도, 편찬기준도 모든 것이 ‘비밀’인 ‘졸속’ 국정교과서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집필진 비공개-6개월 졸속 편찬’ 우려에도, “국정교과서 믿어달라”는 박근혜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영민은 신나게 물어뜯고, 나경원엔 ‘무서울’ 정도로 침묵한 조중동 (2016-04-02 18:43:49)
안산 찾은 김무성 “세월호 생각하며 저미는 가슴을 안고…” (2016-04-02 17:0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