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필진 비공개-6개월 졸속 편찬’ 우려에도, “국정교과서 믿어달라”는 박근혜
“위안부, 일본 꾐에 빠진 무지한 여성” 폄하한,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극찬한 적도…
등록날짜 [ 2016년01월13일 19시39분 ]
 
【팩트TV】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집필진 비공개는 물론, 짧은 기간에 쓰여져 ‘밀실-졸속’편찬이 확실시되는 한국사 국정교과서와 관련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힘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담화 및 기자회견을 통해 “전문가들로 구성해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는 목표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 문제는 중차대한 문제다. 왜곡된 역사의식을 정상화시키겠다는 것”이라며 국정교과서의 당위성을 거듭 강변한 뒤 “국정화 반대 세력이 이런저런 비판을 하고 있지만, 지금의 교과서는 편향된 집필진에 의해 교육되는 비정상적인 상태”라며 검정교과서 집필진을 거듭 질타했다.
 
그는 또 “우리 아이들에게 정통성을 폄하하고 북한 정권을 은연 중에 미화하는 비정상적인 행태”라며 검정교과서가 북한 독재체제를 미화하고 있다고 강변한 뒤 “비판 세력이 교과서의 다양성을 강조하지만 막상 성격이 다른 교과서가 나왔을 때는 집단행동으로 저지하려 했었다.”면서 ‘친일독재 미화’ 파문으로 시장에서 퇴출된 교학사 교과서를 감싸기도 했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캡쳐
 
김무성 대표를 필두로, 새누리당 측에선 교학사 교과서를 극찬한 바 있다. 그러나 교학사 교과서가 시장에서 철저하게 외면당하고, 강한 반발만 불러일으키자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정화’로 입장을 바꿨다. 현행 검·인정 방식으론 모든 교과서의 ‘교학사화’가 불가능했던 만큼, 아예 국정교과서를 밀어붙인 셈이다.
 
또한 박 대통령은 지난 2008년 교학사 교과서처럼 여론의 강한 질타를 받았던 ‘뉴라이트’ 대안 교과서를 극찬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축사를 통해 “청소년들이 잘못된 역사관을 키우는 것을 크게 걱정했는데 이제 걱정을 덜게 됐다.”며 “우리가 더욱 자랑스럽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들어가는데 이 책이 큰 토대가 될 것”이라고 치켜세운 바 있다.
 
당시 문제가 됐던 뉴라이트 대안교과서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내용을 보면, 위안부 피해 여성들이 노예처럼 수용돼 일본군에 성적 위안을 제공했다는 내용은 나와 있지만, ‘강제동원’에 대한 서술은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위안부 피해 여성들에 대해 ‘일본 대리업자의 꾐에 빠진 무지하고 교육을 받지 못한 여성’이라며 ‘폄훼’하는 내용이 나와 있다.
 
한편 교육부가 지난해 11월 말에 발표하기로 한 국정교과서 편찬기준은, 두 달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발표되지 않았다. 편찬기준도 없이 집필에 들어갔으나 집필기간이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어서 부실 집필이 될 것이 확실시된다. 보통 교과서 편찬기간은 2년 이상이 걸리는 것에 비해, 너무도 짧은 기간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밀실’ 강행 국정교과서, 유성엽 교문위원장 “합의점 못 찾으면 표 대결이라도”
김무성, ‘헬조선’ 현상을 검정교과서 탓으로 돌리다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을미오적’ 선정되다
‘위안부’ 삭제된 초등 국정교과서, ‘박정희 업적(?)’은 줄줄줄…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에 ‘성노예’ ‘위안부’ 완전 빠졌다
‘밀실’ 국정화, ‘굴욕’ 위안부 합의도 업적이라 자뻑하는 박근혜 정권
무리하게 밀어붙인 국정교과서, 국편 위원들도 반대?
“김무성·황우여·이정현은 ‘역사쿠데타 세력’, 총선서 두고 보자!”
“1948년 8월 15일이 건국절로 국정교과서에 표기된다면?” 前 국사편찬위원장의 우려
집필진도, 편찬기준도 모든 것이 ‘비밀’인 ‘졸속’ 국정교과서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저자’ ‘국정화 지지’ 교수가 역사박물관 관장에 임명되다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문재인 “박근혜, ‘소녀상 철거’ 떠드는 일본 정부엔 한마디 반박도 못하면서”
문재인 “협상 한 번 못하는 ‘식물여당’ 만든 박근혜”
이준식 "국정교과서 집필기간? 6개월이면 충분"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한국사 9개월 상업 9년차 교사가 국정교과서 집필진"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민중총궐기의 ‘본래 목적’은? 국정화·노동개악 중단 등등…
국정교과서 ‘밀실 편찬’ 사실상 시인한 국사편찬위
“전경련, ‘위장계열사’ 자유경제원에 수십억씩 지원하며 국정화-선거 개입”
‘국정화 찬성’ 서명지마저, ‘차떼기 조작’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종인 “안철수 ‘창당은 어리석은 선택’ 생각 변함없다” (2016-01-14 10:54:27)
정청래 “박근혜-아베 통화내용, 전격 공개하라!” (2016-01-13 16:4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