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정교과서 ‘밀실 편찬’ 사실상 시인한 국사편찬위
공모 위주로 집필진 구성하겠다더니, 초빙이 훨씬 많아…누군지도 모르는 ‘집필자 수’ 많다고만 홍보
등록날짜 [ 2015년11월24일 14시51분 ]
 
【팩트TV】 국사편찬위원회(이하 국편)가 국정교과서의 집필진 명단은커녕, 당초 공개하겠다던 시대별 전공자 숫자도 공개하지 않음에 따라 ‘졸속 편찬’ 우려에 이어 ‘밀실 편찬’ 우려를 더욱 키우고 있다. 게다가 당초 공모위주로 집필진을 구성하겠다고 밝혔으나, 초빙 집필진이 훨씬 많다.
 
국편은 2017학년도부터 국정으로 전환되는 중·고교 역사교과서의 집필진으로 총 47명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26명은 중학교 역사 집필진, 21명은 고등학교 한국사 집필진이다.
 
최종 확정한 집필진 47명 가운데 공모로 선정된 집필진이 17명, 국편이 직접 초빙한 집필진이 30명이다. 공모 25명에 초빙 11명 등 총 36명으로 집필진을 구성하겠다던 당초 발표와도 대조적이다.
 
앞서 지난 4일, 국편은 6일동안 집필진 25명을 공모하겠다고 한 바 있으며. 집필진 공모에 교수-연구원 37명, 현장교원 19명 등 총 56명이 응모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예정인원보다도 8명을 적게 선정한 것은 그만큼 부적격 지원자들이 많이 몰렸다는 것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학계에서 거부 선언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국편은 대신 30명을 모두 ‘초빙’으로 채웠다. 고대사 대표집필진인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 외에는 일체 누군지 공개하지 않았음은 물론이다.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은 지난 4일 국정교과서의 공정, 투명성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사진출처-오마이TV 영상 캡쳐)
 
집필진 47명 가운데 중학교 역사1, 역사2 교과서 집필진은 26명, 고교 한국사 집필진은 21명이다. 국편은 "현행 검정교과서의 경우 중학교 역사 집필진은 평균 12.4명, 고교 한국사는 평균 7.4명"이라며 "이번에 선정된 인원은 현행 교과서 집필 인력보다 배 이상 많은 것"이라며 누군지도 모르는 ‘인원’만 많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또한 국편은 “집필진들이 최대한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으로 집필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혀, 집필이 끝나는 내년 11월까지는 ‘밀실 편찬’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국정 역사교과서는 이달 말부터 집필에 들어가 2016년 11월까지 교과서 개발을 끝내고 12월부터 전문가 감수와 현장 적합성 검토를 실시할 예정이다. 2017년 3월까진 학교에 배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같은 국편의 방침에 대해, 국회 교뮨위 야당 위원들은 24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알권리를 원천 봉쇄했다”라며 “밀실편찬을 즉각 중단하라”며 집필진과 심의위원을 전부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황우여 교육부장관과 김정배 국편위원장은 수차례에 걸쳐 집필진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지만, 이로써 이 약속은 휴지조각이 됐다.”며 “국정교과서 편찬 과정에서 집필진만큼 중요한 ‘편찬심의위원회’ 위원 공개 관련 내용은 들어가 있지도 않아 결국 정부 스스로가 깜깜이·밀실교과서 편찬을 확인해줬다.”고 힐난했다.
 
이들은 또한 “교육부는 예비비 등 예산 내역을 아직까지 국회에 제출하지 않고 있으며 심지어 ‘국정도서 기본계획’ 예산 항목을 백지로 제출하는 기만적인 행정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이는 정보공개법 위반 소지가 있는 사항"이라며 교육부의 행태도 지적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저자’ ‘국정화 지지’ 교수가 역사박물관 관장에 임명되다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집필진 비공개-6개월 졸속 편찬’ 우려에도, “국정교과서 믿어달라”는 박근혜
이준식 "국정교과서 집필기간? 6개월이면 충분"
박정희 ‘유신교과서’ 극찬한 이준식 후보자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청소년 1370명, UN에 ‘국정화 철회 권고’ 청원서 제출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전경련, ‘위장계열사’ 자유경제원에 수십억씩 지원하며 국정화-선거 개입”
해외 대학생들도 ‘국정화 반대’ 성명…“5천년 역사 해석을 독점하려 하다니”
‘국정화 반대’ 교사 90% 넘어, 두달 새 30% 가까이 폭증
‘국정화 찬성’ 서명지마저, ‘차떼기 조작’ 파문
새정치 “유신독재 때도 집필진 공개했는데…국정원보다 더 비밀이라니”
이재명 “국정교과서? 국방부·청와대·국정원에서 3명씩 뽑아 그냥 써 갈기지?”
황우여,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전 미공개?…그러나 “모욕하면 엄중대처”
“국정교과서 쓰는 북한은 후진국” 지난해 총리실 문건 확인
‘뽀뽀’ 논란 최몽룡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퇴하겠다”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軍도 국정교과서 집필 참여“…정훈교재처럼 쓰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헌재 “교육감 직선제는 합헌”…교총 위헌 청구 ‘만장일치’ 각하 (2015-11-26 16:33:23)
박근혜 정권의 ‘편향적이지 않은’ 0.1% 교학사 교과서, 교실에선 ‘쓰레기’ 취급 (2015-11-20 18:1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