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뽀뽀’ 논란 최몽룡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퇴하겠다”
힘겹게 집필진 끌어들였지만, 이틀만에 자진 사퇴…밀실 집필 더욱 우려
등록날짜 [ 2015년11월06일 14시22분 ]
 
【팩트TV】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에 선정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자신의 집으로 취재하러 온 여기자 등에게 성희롱을 했다는 파문이 불거져, 6일 집필진 사퇴 의사를 내비쳤다.
 
최 교수는 이날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걸 끝낼거야 이제. 내가 국편한테 물의를 끼쳤잖아. 교과서도 사퇴해야지”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국사편찬위원회에 부담을 주기 싫다며 대표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사진출처-MBN 뉴스영상 캡쳐)
 
<조선일보>는 이날 기사를 통해 "조선일보 기자 등이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최 교수 집으로 찾아갔을 때 최 교수는 이미 제자들과 맥주를 마신 상태였다"면서 "최 교수는 집 거실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면서도 맥주와 와인, 보드카 등을 계속 마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조선일보>는 이어 "최 교수는 이 과정에서 여기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발언과 부적절한 행동을 수차례 했다"고 비난했다.
 
이날자 <MBN>도 “술자리가 길어지자 함께 있던 2명의 기자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고, 이후부터 최 교수는 두 명의 여기자와 술을 마셨다”면서 “이 과정에서 최 교수는 여기자의 볼에 뽀뽀하고 신체를 더듬는 등 성추행 언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최 교수는 이같은 보도와 관련, 농담을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신체접촉에 대해선 부인했다. 또한 그는 당시 함께 있던 기자들이 불쾌감을 전혀 보이지 않았었는데 뒤늦게 논란이 생긴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채널A>에 전했다.
 
국사편찬위가 어렵게 국정교과서 대표 필진으로 끌어들인 최 명예교수가 내정 이틀만에 전격사퇴함에 따라, 집필진 선정은 더욱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정교과서 ‘밀실 편찬’ 사실상 시인한 국사편찬위
새정치 “유신독재 때도 집필진 공개했는데…국정원보다 더 비밀이라니”
이재명 “국정교과서? 국방부·청와대·국정원에서 3명씩 뽑아 그냥 써 갈기지?”
황우여,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전 미공개?…그러나 “모욕하면 엄중대처”
새정치 “최몽룡 사퇴는 무리함이 빚은 참사”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최몽룡 “나는 방패막이, 靑수석이 술마셨어도 국정화 회견장 나오라 해”
권성동 “최몽룡 제자들이 무슨 권한으로 밤새 전화를…집단테러”
“편의점 알바 모집도 1~2주 걸리는데, 국정교과서 집필진을 엿새간 공모?”
국정교과서 집필진, ‘고대사 2명’만 공개-나머진 6일 동안 ‘급히 공모’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11월 7일) (2015-11-07 12:58:35)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2015-11-06 11:4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