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저자’ ‘국정화 지지’ 교수가 역사박물관 관장에 임명되다
‘뉴라이트 주축’ 김용직 성신여대 교수
등록날짜 [ 2016년01월27일 12시55분 ]
 
【팩트TV】 박근혜 정권이 압도적인 반대 여론에도 강행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에 앞장섰던 김용직 성신여대 교수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으로 임명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모 절차를 거쳐 김 교수를 신임 관장으로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김 관장은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식 발표 후 반발 움직임이 거셌던 지난해 10월 교과서 국정화 찬성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지지하는 교수 모임’ 명의로 발표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성명 102명에 포함됐다.
 
김 관장은 2008년 뉴라이트 성향 인사들이 집필한  <대안교과서 한국 근·현대사> 집필진이기도 하다. 친일-독재 미화 논란을 부르다 결국 여론의 질타만 받은 교과서다. 일제 강점기에 한국이 커다란 발전을 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강변하는 교과서이기도 하다. 게다가 집필진 12명 중 역사학자는 단 한명도 없다.

지난 2008년 뉴라이트 성향 인사들이 집필한 대안교과서, 여론의 상당한 질타를 받았다.(사진출처-MBC 방송영상 캡쳐)
 
교과서 내용에는 ‘급격한 경제 성장은 한국인의 물질생활과 정신생활의 혁명적인 변화를 초래하였다. 그 점에서 5.16 쿠데타는 근대화 혁명의 출발점이기도 했다’고 기술돼 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주도한 5.16 군사반란을 ‘근대화 혁명의 출발점’이라고 미화한 것이다.
 
또한 박정희 정권에 대해서도 “그의 집권기에 한국 경제는 고도성장의 이륙을 달성했으며 사회는 혁명에 가까운 커다란 변화를 겪었다. 그는 부정부패에 대하여 엄격했으며 스스로 근면하고 검소했다”고 기술돼 있다. 박정희 집권기에 셀 수 없을 정도로 권력층의 부정부패 사건이 터진 것을 감안하면 매우 황당한 서술내용인 것이다.
 
아울러 일본군 위안부 관련 내용을 보면, 위안부 피해 여성들이 노예처럼 수용돼 일본군에 성적 위안을 제공했다는 내용은 나와 있지만, ‘강제동원’에 대한 서술은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위안부 피해 여성들에 대해 ‘일본 대리업자의 꾐에 빠진 무지하고 교육을 받지 못한 여성’이라며 ‘폄훼’하는 내용이 등장한다.
 
김 관장은 2011년엔 뉴라이트 성향 인사들이 다수 참여한 한국현대사학회 창립 당시 창립준비위원이자 총무이사 등을 맡으며 주축으로도 활동했다. 한국현대사학회 1·2대 회장 권희영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와 이명희 공주대 교수는 교학사 한국사교과서의 집필진이다. 교학사 교과서도 뉴라이트 대안교과서와 흡사한 내용을 담고 있어, 여론의 질타를 받다 시장에서 퇴출당한 바 있다.
 
김 관장은 또 뉴라이트 운동의 이념을 뒷받침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싱크탱크인 뉴라이트 싱크넷의 상임집행위원을 지낸 바 있다. 또한 새누리당 내 대한민국대통합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해 왔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밀실’ 강행 국정교과서, 유성엽 교문위원장 “합의점 못 찾으면 표 대결이라도”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교사 298명, ‘스승의 날’ 표창대상에서 배제됐다
김무성·황우여·김을동·이정현·나경원 ‘을미오적’ 선정되다
무리하게 밀어붙인 국정교과서, 국편 위원들도 반대?
집필진도, 편찬기준도 모든 것이 ‘비밀’인 ‘졸속’ 국정교과서
‘밀실-졸속’ 국정교과서와 너무 대조적인 교육청의 ‘대안교과서’
정청래 “한상진, 진부한 뉴라이트 학자 됐다”, ‘이승만 국부론’에 일침
‘집필진 비공개-6개월 졸속 편찬’ 우려에도, “국정교과서 믿어달라”는 박근혜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한국사 9개월 상업 9년차 교사가 국정교과서 집필진"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국정교과서 ‘밀실 편찬’ 사실상 시인한 국사편찬위
박근혜 정권의 ‘편향적이지 않은’ 0.1% 교학사 교과서, 교실에선 ‘쓰레기’ 취급
고대영도 ‘1948년 건국’ 주장, 줄줄이 방송계 장악하는 ‘뉴라이트’들
이재명 “국정교과서? 국방부·청와대·국정원에서 3명씩 뽑아 그냥 써 갈기지?”
황우여,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전 미공개?…그러나 “모욕하면 엄중대처”
“국정교과서 쓰는 북한은 후진국” 지난해 총리실 문건 확인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軍도 국정교과서 집필 참여“…정훈교재처럼 쓰겠다?
‘교학사 집필자’ 권희영 “체제적 가치엔 절대로 다양성 있을 수 없다”
황교안 “99.9%가 편향적 교과서 선택, 교학사 교과서 선택은 단 3곳”
‘교학사 집필자‘ 권희영 “일제에 쌀 수출했다. 수탈당한 거 아냐”
정청래 “박근혜가 원하는 건, 김일성 우상화 보는듯한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정진엽 복지부장관 후보자 “올해는 건국 67주년”, 이목희 “뉴라이트냐?”
국민 64% “임시정부 수립이 건국”, 박근혜·김무성·뉴라이트 “건국 67주년”보다 '3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무단 도용’ TV조선·채널A, 주권방송에 손해배상 판결 (2016-01-27 17:57:00)
‘캐디 성추행’ 박희태, ‘집행유예’도 무겁다며 상고장 제출 (2016-01-27 11:4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