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외 대학생들도 ‘국정화 반대’ 성명…“5천년 역사 해석을 독점하려 하다니”
212개 대학 1519명 “정부에게 여론은 ‘다그치는’ 대상 아니며, 정책은 스스로의 이익 위한 것 아니다”
등록날짜 [ 2015년11월17일 14시46분 ]
 
【팩트TV】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한 뒤, 많은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해외의 대학생들도 힘을 보탰다. 
 
미국 내 14개 대학 한인 재학생으로 구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국제학생연대'(I-CARE)는 16일(한국시간) 성명서를 통해 “역사의 국정화는 미래를 추동하는 중요한 원동력에 대한 독점권을 한 정권에게 부여하는 백지 수표”라며 “우리가 택한 민주공화국은, 유한한 특정정권에게 5천년 역사에 대한 해석독점권을 부여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정부에게 여론은 ‘다그치는’ 대상이 아니며, 정책은 스스로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며 박근혜 정권이 여론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음을 지적했다.
 
미국 UC버클리에서 한국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피케팅을 하는 재학생들(사진-I-CARE)
 
또한 이들은 “정부가 30%대를 넘지 못하는 찬성과 60%를 넘는 반대에도, 결국 계획보다 이틀 앞당겨 11월 3일 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를 발표했다”면서 “국민 의견이 전달되는 하나의 중요한 창구인 교육부의 팩스는 꺼놓았지만, TV에서는 정부의 국정화 교과서 홍보가 ‘공익’광고라는 이름하에 널리 퍼졌다”며 예비비 44억 중 25억을 홍보비용에 썼음을 비판헀다.
 
또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주장하는 정부와 새누리당 주장에 대해서도 “‘올바른’ 역사란 한 사람이나 하나의 배타적 이익집단, 하나의 정당, 하나의 정부에 의해서 형성될 수 없다. 올바른 역사는 특정한 소수의 ‘올바른’ 의도에서 출발하는 것이 절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또한 국정화가 한국 정부의 명예 실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국정화제도는 북한, 스리랑카, 몽골 등의 소수 국가들만이 채택하였고, 베트남의 경우 최근 유엔 인권이사회의 권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검정제로 전환한 바 있다”고 지적, 북한에서나 하는 국정화를 따라하며 ‘시대역행’까지 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지난달 27일 조직된 I-CARE는 이후 전 세계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온·오프라인 반대 서명운동을 펼쳐왔다. 미국을 중심으로 현재까지 독일·프랑스·캐나다·덴마크·브라질·필리핀 등 26개국 1519명 학생이 이에 동참했고, 그 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달 말 200여명의 해외 한국 관련 교수 및 강사들의 성명 발표에 이어 한국 유학생 및 미국 등 전세계 학생들까지 국정 교과서 반대 서명에 참여하는 등, 국정화 규탄 여론이 해외에서도 거세지고 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교사 298명, ‘스승의 날’ 표창대상에서 배제됐다
박정희 ‘유신교과서’ 극찬한 이준식 후보자
‘편찬기준’도 없이 쓰여지는 국정교과서, 교학사 교과서 ‘재판’ 확실
청소년 1370명, UN에 ‘국정화 철회 권고’ 청원서 제출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비중 40%로 축소…집필진은 여전히 ‘복면’에”
“역사학자 90%가 반대하고, 역사교사 절대다수가 반대하는데…”
국정교과서 ‘밀실 편찬’ 사실상 시인한 국사편찬위
13만 모인 민중총궐기, 충돌에 파묻힌 ‘11개 영역 22개 요구안’
“전경련, ‘위장계열사’ 자유경제원에 수십억씩 지원하며 국정화-선거 개입”
문재인 “박근혜도 스탈린 외동딸처럼 아버지 잘못을 사죄한다면…”
‘국정화 반대’ 교사 90% 넘어, 두달 새 30% 가까이 폭증
‘국정화 찬성’ 서명지마저, ‘차떼기 조작’ 파문
새정치 전국여성위 "민심 수용해 국정교과서 중단하라"
[팩트포커스] 심상정 대표, "국정화강행, 21세기에 흑백 TV 시절의 역사 한 장면을 보는 듯"
새정치 “유신독재 때도 집필진 공개했는데…국정원보다 더 비밀이라니”
이재명 “국정교과서? 국방부·청와대·국정원에서 3명씩 뽑아 그냥 써 갈기지?”
황우여,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전 미공개?…그러나 “모욕하면 엄중대처”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軍도 국정교과서 집필 참여“…정훈교재처럼 쓰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중총궐기 압박하는 경찰, 단체 대표 40여명에 소환장-8명 구속영장 신청 (2015-11-17 16:53:37)
민주행동 "백남기 물대포 직사는 고의적 살인행위" (2015-11-17 12:1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