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주군민 2천명 서울역 상경집회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우리는 외부의 선동이나 사주로 일당 받고 소리지르는 알바생이 아니다” “외부세력 운운하며 성주 고립시키려고 해 참담”
등록날짜 [ 2016년07월21일 17시35분 ]
 
【팩트TV】 갑작스런 박근혜 정권의 사드 배치 강행에 반발한 경북 성주 군민들 2천여명이 21일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운 날씨에도 서울로 긴급 상경, 집회를 열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 성주군민 2천여명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평화를 위한 사드배치 철회 성주군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성주 군민들은 굳은 표정으로 '사드배치 결사반대'가 적힌 머리띠를 매고 있었다.
 
김안수 성주군투쟁위 공동위원장은 “정부는 국가안보라는 명분에 주민을 무시하고 법을 무시하고 어제는 후보지, 오늘 바로 최적지, 너무도 황당한 발표를 했다”면서 “이는 소가 들어도 웃을 황당할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 엄청난 결정을 장관이나 책임자들이 현장 방문 한 번 하지 않고 책상위에서 결정했다는 것은 그 누구도 이해할 수 없다. 1.5km 반경 안에 주민들이 살고 있는데, 듣도보도못한 위험한 무기를 가져다놓을 수 있느냐. 마당에서도 보이고 뒤뜰에서도 보이고 하우스에서 보이고 거실에서도 보인다”라고 목소릴 높였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나아가 “우리 정부는 뭘하는 거냐. 국민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 5만 성주군민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사드 배치가 취소될 때까지 강력히 주장할 것”이라며 “우리는 외부의 선동이나 사주에 의해서 일당받고 소리 지르는 알바생이 아니다. 우리는 지역의 미래와 우리 아들딸들의 미래를 걱정하며 처절히 외치는 것”이라고 ‘외부 세력’ 개입을 운운하는 정부와 일부 언론들에 일침을 날렸다. 
 
김향곤 성주군수도 “사드기지 예정지 성산포대 근처에는 우리 군 인구 절반인 2만5천명이 살고 550개의 기업이 가동되고 있는 곳이자, 우리 군의 바로 심장”이라며 “그 성주읍 바로 코앞에, 자고 나도 보이고 앞뜰에서도 뒤뜰에서도 보이는 위치에 배치하다니. 어떻게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선 우리 삶의 터전을 지켜내기 위한 행동을 지역이기주의다. 님비라고 비난하고 외부세력이니 종북세력이니 얼토당토않은 말을 운운하며 성주를 고립시키려는 말을 하고 있어 참담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그는 “국방부는 단 한 번도 현장 방문하지 않고, 사전협의도 없이 우리 군이 사드배치 후보지로 거론된 지 사흘만에 결정지로 발표했다. 결정된 사항에 대해 무조건 따르라 하고 있다.”고 질타하며 “군수가 대통령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시라. 5만 군민여러분의 애절한 마음과, 간절한 부탁을 드린다”며 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김향곤 군수와 배재만 경북군의회 의장은 이날 집회 도중 삭발식을 가졌다. 이들은 삭발식 내내 고개를 떨구고 있었으며 눈을 질끈 감기도 했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석현철 공동투쟁 대외정책국장도 “우리 군민들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설명회 한 번 없이 결정한 것 자체에 대해 분노하는 것이다. 일방적으로 통보한 건 정말 잘못된 것이다. 아직은 우리끼리 이 문제에 대해 충분히 목소리 낼 수 있고 해결해보자는 게 우리들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군민들은 “평화를 지켜내서 아이들에게 희망을, 미래를” “사드배치 결사반대, 한반도에 평화를, 동북아에도 평화를”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사드가고 평화오라 성주군민이 앞장서서 평화를 가져오자. 4천만이 앞장서서 이 땅 평화 지켜내자” 등의 구호를 힘차게 외쳤다. 이날 집회는 연대사, 각종 문화공연, 삭발식, 대국민호소문 발표 등으로 진행됐으며, 오후 4시경 집회가 마무리됐다.
 
투쟁위 측은 김향공 군수가 사드배치 결정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하러 간다고 밝혔다. 또 국회와 미대사관에도 같은 내용의 서한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래 죽으나 저래 죽으나” 분노한 성주군민들, 참외밭을 갈아엎었다
MB 정권 주미대사도 ‘사드 배치’에 우려를 드러냈다
새누리 안상수 “국민 1인당 만원씩 성주참외 사먹자” 황당 제안
교육부는 방학 기간에도, 전국 학교에 ‘사드는 안전하다’ 공문을 보냈다
박근혜 정부, ‘사드 반대’ 미국인 2명 입국 거부 파문
“근조 개누리” “박근혜 탄핵이 대안” 격노한 성주군민에 새누리 지도부가 혼쭐났다
성주군민 11일째 촛불집회 "파란리본은 사드 백지화 염원"
“사드 배치를 보면서, 세월호가 많이 생각난다”
성주군민의 분노 “정말 이놈의 정부가 ‘사기꾼 정부’라는 걸 확실히 느꼈다”
송영길 “더민주 당대표 되면, 사드 반대로 당론 확실히 정리하겠다"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감리교시국대책위원회 "한반도 사드배치 즉각 중단하라"
더민주 김영호 “중국 13억 인구에 반한감정 우려, 경제제재 이미 시작됐다”
새누리 김성찬 “사드 두세 개는 더 배치해야”, 한민구 “옳으신 판단”
새누리 김성찬 “악의적인 불순세력과 ‘순수한’ 성주군민 분리해서 대처해달라”
전희경 “SNS 사드배치 반대 여론은 ‘괴벨스’ 선동”
“사드 TK배치 안된다”던 최경환, “성주군민들, 대승적으로 이해해주시라”
더민주 김영호 “사드 배치, 중국에서 한국 제품 불매운동 이어질까 우려”
‘사드 반대’ 여론 확산되자, ‘돈’ ‘전문시위꾼’ 폄훼하는 새누리
‘사드 반대’ 여론에, 정진석 황당 발언 “국민 저항 대상은 북한이지, 정부 아니다”
"사드로 북핵 요격? 한반도가 방사능 천지 될 것"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뒤늦게 사과 “양국간 불편한 관계로 확대되질 않길” (2016-07-21 18:27:31)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2016-07-21 16:4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