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 안상수 “국민 1인당 만원씩 성주참외 사먹자” 황당 제안
“온국민 자원봉사로 태안 기름 제거하지 않았나. IMF 때는 금모으기 운동했다”
등록날짜 [ 2016년07월27일 15시30분 ]
 
【팩트TV】 안상수 새누리당 의원(인천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은 27일 경북 성주군민의 거센 사드배치 반발과 관련, "성주 특산품인 참외가 연간 매출액이 4천억원 정도이니 국민 1인당 1만원씩 구매해서 드시면 된다"며 황당한 제안을 해 논란을 자초했다.
 
안 의원은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발언을 통해 "(사드 배치 지역이) 성주로 결정된 것은 되돌이킬 수 없다"며 "성주 군민들의 고통을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안상수 의원 페이스북
 
이어 "저는 충남 태안이 고향이다. 기름유출 사고로 해안가가 오염됐을 때 온 국민이 자원봉사로 기름을 제거해 3~4년 만에 기름을 제거했다. IMF 때는 금모으기 운동을 해 세계의 신뢰를 얻었다“며 난데없이 삼성중공업의 태안 기름유출 사태와 IMF 사태 당시 국민들의 금모으기 운동과 비유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별의별 괴담이 돌고 있다. 사드 전자파 참외를 누가 먹겠나. 마치 미국산 쇠고기 파동을 떠올리게 한다"며 “그때 정권이 위기에 처했으나 지금 광우병에 걸린 사람이 단 한명이라도 있었는가"라며 "결국 국민만 손해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이 성주 군민의 아픔을 해결하기 위해 동참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1만원씩 구매할 것을 제안한 뒤, "성주 쌀을 비롯한 농산물을 전량 수매해 우리 국민이 특단적으로 함께해야 한다"고까지 말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지원 “정진석, 자기는 왜 성주 갔나. 누가 할 말을 누가 하네”
野3당 연달아 성주 방문, 성주에서 ‘장례식’ 치렀던 새누리는 반발
성주군민의 일갈 “조선일보 한달만 보면 생사람도 좀비된다”
"성주 사드 배치, 박근혜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내 지역구 구미 배치도 수용” 친박 백승주 ‘입’ 논란
자유총연맹 김경재도 “1인당 10개씩 성주참외 사주자”
교육부는 방학 기간에도, 전국 학교에 ‘사드는 안전하다’ 공문을 보냈다
박근혜 정부, ‘사드 반대’ 미국인 2명 입국 거부 파문
“근조 개누리” “박근혜 탄핵이 대안” 격노한 성주군민에 새누리 지도부가 혼쭐났다
성주군민 11일째 촛불집회 "파란리본은 사드 백지화 염원"
성주군민의 분노 “정말 이놈의 정부가 ‘사기꾼 정부’라는 걸 확실히 느꼈다”
성주군민 2천명 서울역 상경집회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민주, 인터파크 1030만명 고객정보 유출…국회 상임위 차원 대응 경고 (2016-07-27 17:32:14)
“특별교부세도 친박순?…TK 집중, 친박 윤상현·서청원 지역구도 상위권” (2016-07-27 11:5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