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지원 “정진석, 자기는 왜 성주 갔나. 누가 할 말을 누가 하네”
국민의당 비대위, 1일 오후 성산포대 방문에 이어 성주군민 간담회 참석 “성주를 포함해 대한민국 땅 그 어디에도 사드 배치돼선 안 돼”
등록날짜 [ 2016년08월01일 11시53분 ]
 
【팩트TV】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의 성주 방문을 '정치권의 분열 유발'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자기는 국론 통일하러 갔느냐"고 맞받았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그러면 자기는 왜 성주에 갔다 왔느냐. 누가 할 말을 누가 하네"라고 따졌다.

그는 정 원내대표가 지난달 26일 성주를 방문한 점을 거론하며 "자기는 왜 갔느냐. 자기는 국론 통일하러 갔으면 지금 국론을 통일하고 왔느냐, 말은 조심해야지"라고 힐난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수뇌부와 국방부 관계자 등은 지난달 26일 성주군민들을 설득하러 성주를 찾았으나, 격노한 성주군민들은 이들을 향해 ‘새누리당 장례식’ 퍼포먼스를 치르며 맞이한 바 있다.
사진-새누리당 홈페이지
 
한편 박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선 "가장 먼저 사드 배치 철회와 국회 비준동의안 제출을 당론으로 요구해 온 국민의당은 오늘 성주 방문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 사드 배치 반대 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드는 미사일, 레이더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의 총체적인 국익이 걸린 문제"라며 "성주를 포함해 대한민국 땅 그 어디에도 사드가 배치돼선 안 된다고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유불급. 지나치지 않게, 또 성주 군민들을 자극하는 그런 언행은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사드 문제에 대해 중국 CCTV에서 우리당 의원에게 필리버스터에 참가해달라는 요구를 했지만 거절했다"며 "아무리 우리 국익 차원에서 얘기를 한다고 하더라도 외교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또 최근 인민일보에 기고를 해서 문제가 있기 때문에 아직은 자제하자는 지시를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박 위원장 등을 비롯한 비대위원 등은 이날 오후 경북 성주를 방문, 사드 배치 예정지인 성산포대 현장을 방문하고 성주군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정의당 의원 및 관계자들도 이날 성주를 찾을 예정이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오는 3일 방문한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제동 ‘사드’ 일침에, 새누리는 “노골적인 선동“이라고 발끈했다
野3당 연달아 성주 방문, 성주에서 ‘장례식’ 치렀던 새누리는 반발
성주군민의 일갈 “조선일보 한달만 보면 생사람도 좀비된다”
“이래 죽으나 저래 죽으나” 분노한 성주군민들, 참외밭을 갈아엎었다
"성주 사드 배치, 박근혜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내 지역구 구미 배치도 수용” 친박 백승주 ‘입’ 논란
자유총연맹 김경재도 “1인당 10개씩 성주참외 사주자”
새누리 안상수 “국민 1인당 만원씩 성주참외 사먹자” 황당 제안
“근조 개누리” “박근혜 탄핵이 대안” 격노한 성주군민에 새누리 지도부가 혼쭐났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상호 “13년전 한정식집 정가가 3만원이었다. 5만원으로 올리자” (2016-08-01 12:12:22)
野3당 연달아 성주 방문, 성주에서 ‘장례식’ 치렀던 새누리는 반발 (2016-08-01 10:5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