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육부는 방학 기간에도, 전국 학교에 ‘사드는 안전하다’ 공문을 보냈다
사실상 국방부 입장만 담은 홍보자료 “학생은 물론 교직원-학부모에게도 안내하라”
등록날짜 [ 2016년07월27일 14시34분 ]
 
【팩트TV】 교육부가 ‘사드 안전성이 입증됐다’는 내용이 담은 공문을 전국 초·중·고에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교육부는 '학생은 물론 교직원, 학부모에게도 이 자료를 안내하라'고 지시했다.
 
26일 <교육희망>에 따르면, 교육부가 지난 24일 16개 시도교육청에 보낸 '사드 관련 자료 안내 및 학생 생활지도 철저 요청' 공문에는, 교육부가 전국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사드 안전성 교육 또는 안내를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공문에서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서는 동 자료를 관내 각급학교 교직원, 학부모 및 학생들이 정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교육부는 이 공문에 국방부가 만든 A4 용지 10쪽짜리 홍보자료 '우리 대한민국을 더 안전하게 지키겠습니다'를 첨부했다.
 
사진-JTBC 뉴스영상 캡쳐
 
교육부 붙임자료는 '사드가 배치되어도 지역주민은 안전한가?' 항목에서 "주민의 건강과 환경에 영향이 없도록 배치 부지를 선정했다"고 썼다. 또 "사드 레이더 빔이 위쪽으로 방사되어 지상 인원이나 농작물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 "사드 레이더 지상 안전거리(100m) 밖에서는 전자파가 인체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단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사드 레이더와 유사한 2종류 레이더에 대한 전자파 강도 측정 결과는 인체 보호기준의 3∼5% 수준으로 레이더의 안전성이 입증되었다"며 국방부의 일방적인 입장만을 적었다.
 
그러나 미 육군본부가 지난 2012년 4월에 발표한 '사드 레이더 운영 지침' 내용을 담고 있지는 않다. 이 지침의 '위험 관리‘ 부분에서 미군은 3.6km 이내 지역을 통제되지 않은 인원의 접근 금지 지역으로 표기한 바 있다. 또 사드 배치 지역으로 선정된 경북 성주의 군민들은 건강과 삶의 터전을 잃어버릴 우려 때문에 강력 반발하는 중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MB 정권 주미대사도 ‘사드 배치’에 우려를 드러냈다
"성주 사드 배치, 박근혜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내 지역구 구미 배치도 수용” 친박 백승주 ‘입’ 논란
박지원 “교육부가 국방부 홍보부서인가”
새누리 안상수 “국민 1인당 만원씩 성주참외 사먹자” 황당 제안
박근혜 정부, ‘사드 반대’ 미국인 2명 입국 거부 파문
“근조 개누리” “박근혜 탄핵이 대안” 격노한 성주군민에 새누리 지도부가 혼쭐났다
‘사드 배치’ 후폭풍, 대구 이어 강원도에까지 튀고 있다
성주군민 11일째 촛불집회 "파란리본은 사드 백지화 염원"
성주군민의 분노 “정말 이놈의 정부가 ‘사기꾼 정부’라는 걸 확실히 느꼈다”
성주군민 2천명 서울역 상경집회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시선들로부터 안녕하지 못합니다”, 성주 곳곳에 대자보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책소개] 담백하면서 따뜻한 어른이 동화 '팔씨름' (2018-12-13 14:03:34)
‘밀실’ 강행 역사 국정교과서. “교육부, 미래 책임질 아이들 아닌 청와대만 바라보나” (2016-06-28 16:4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