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B 정권 주미대사도 ‘사드 배치’에 우려를 드러냈다
최영진 교수 “중국이 경제보복하게 되면 우린 대책이 없다” “한미동맹과 한중협력 둘 다 잡아야”
등록날짜 [ 2016년07월29일 14시29분 ]
 
【팩트TV】 MB정권 말기 주미대사를 지냈던 최영진 연세대 특임교수는 29일 "사드를 배치하면 문제가 커질 것"이라며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강한 우려를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등에 따르면 최 교수는 이날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전경련 CEO 하계포럼에서 <동양과 서양: 태평양 시대의 한국>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 뒤 사드 배치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사드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이익과 잃을 것을 계산해보면 답이 나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교수는 얻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사드는 수도권 밖을 (북한의 공격으로부터) 억제하기 위한 것으로 이게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부분이며 물론 중요하다"고 전제했다.
 
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그러나 최 교수는 "21발이 달린 장사포 1000여대와 단기 미사일이 수도권을 향하고 있는데 사드로는 막을 수 없다"며 사드만으로는 여전히 북한의 위협을 막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최 교수는 잃을 부분에 대해선 우선 외교적으로 곤란한 입장에 놓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 교수는 "이전에는 북한이 (외교적으로) 모든 문제를 안고 있는 나라로 인식돼 열세였다"며 "사드를 배치하면 적어도 중국과 러시아에는 우리가 문제를 안고 온 것으로 보여 전략적으로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그럴 리가 없기를 바라지만 중국이 경제보복을 실제로 하게 되면 우리는 대책이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중국은 협력관계, 미국은 동맹관계인데 한미동맹과 한중협력을 다 잡아야 하고 또 가능하다"며 "과거 대서양 시대에는 서로 싸웠지만 현재 태평양 시대에는 경제적 협력관계가 바탕"이라면서 중국과 미국을 모두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2045년쯤 되면 중국이 제일 선진국이 되고 군사적 충돌이 아니라 미국과 바둑을 두듯이 서로 경쟁할 것"이라며 "중국과 협력을 절대 놓지 말고 한미동맹도 붙잡는 게 우리의 바람직한 방향"이라면서 거듭 중국-미국 양국과 우호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주군민의 일갈 “조선일보 한달만 보면 생사람도 좀비된다”
"성주 사드 배치, 박근혜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내 지역구 구미 배치도 수용” 친박 백승주 ‘입’ 논란
전교조 "방학 중 사드배치 교육 지시한 교육부 부끄러워 해야"
더민주 "교육부, 일방적 '사드 안전성' 교육 지시 철회하라“
교육부는 방학 기간에도, 전국 학교에 ‘사드는 안전하다’ 공문을 보냈다
박근혜 정부, ‘사드 반대’ 미국인 2명 입국 거부 파문
‘사드 배치’ 후폭풍, 대구 이어 강원도에까지 튀고 있다
중국 정법대 교수 “중국이 말로만 항의하고 넘어갈리 없을 것”
칭다오시는 ‘대구 치맥축제’에 불참한다. 중국 경제보복 시작되나
성주군민 11일째 촛불집회 "파란리본은 사드 백지화 염원"
“사드 배치를 보면서, 세월호가 많이 생각난다”
성주군민 2천명 서울역 상경집회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더민주 김영호 “중국 13억 인구에 반한감정 우려, 경제제재 이미 시작됐다”
친박 송영선 “11억 중국 거지떼들이 어디 겁도 없이 한국에”
‘사드 찬성’ 남경필 지사는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했다
이수혁 “강대국은 허언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보복’ 기정사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7월 29일) (2016-07-29 15:47:03)
정대협 “좀비떼같은 박근혜정부가 화해치유재단 강행” (2016-07-28 17:5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