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 정법대 교수 “중국이 말로만 항의하고 넘어갈리 없을 것”
‘경제보복’ 없을 거라는 정부 낙관론에 반박, “반드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가 굉장히 강해”
등록날짜 [ 2016년07월26일 10시25분 ]
 
【팩트TV】 중국 정법대의 문일현 교수는 26일 사드 한국 배치와 관련, 정부가 낙관론을 피며 중국의 경제보복은 없을거라 전망하는 데 대해 "중국은 절대 이 문제를 이렇게 없었던 일로 치부하고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일현 교수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말로만 항의하고 없었던 일로 하는 그런 경우는 없을 걸로 지금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 중국이 조용히 있기 때문에 국내 일부에서는 중국과 한국의 산업에 고도화가 이루어져 가지고 중국이 한국에 대해서 쉽게 제재를 못할 것이다라고 하는 낙관적인 관측들이 나오고 있지 않나? 저는 그와 정반대로 생각을 한다"며 정부의 낙관론을 힐난했다.
 
사진-KBS 뉴스영상 캡쳐
 
그는 나아가 중국이 항의로만 그치지 않을 걸로 보는 데 대해 "지금 한중 양국 관계의 근본적인 변화가 오고 있다고 본다. 예를 들어서 이거는 쿠바가 옛날에 60년대 소련이 미국의 코앞인 쿠바에다가 미사일기지를 건립하려 했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 이런 것과 똑같은, 본질적으로 같은 문제라고 중국은 주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까 이게 한국이 사드 배치를 했다는 이유는 설명하지만 자기들이 보기에는 한국은 어디까지나 한국의 설명이고 이 한국의 사드라는 것은 중국의 미사일을 겨냥한 것이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결코 이걸 용납할 수 없고 우리는 반드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가 굉장히 강하다“고 강조했다.
 
윤병세 장관이 사드는 ‘북핵 방어’라고 주장하는데 대해서도 “중국에서 그걸 액면 그대로 믿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중국이 반론을 피는 내용에 대해선 “북한 핵을 알지만 사드라는 것은 북한 핵을 요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고, 오히려 중국의 미사일을 요격하는 데 굉장히 효과를 발휘하는 수단이다. 그러니까 한국이 지금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북한의 핵을 겨냥하기보다는 미국의 압력에 못 이겨서 중국을 겨냥하는 데 한국이 동참한 거 아니냐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나아가 “한미동맹이 중국을 겨냥하지 않았다고 믿어왔는데, 한미동맹이 지금부터는 양자동맹이 아닌 일본까지 포함하는 다자동맹으로 바뀌고 한반도에서 벗어나서 동아시아로 확대되는 지역 동맹으로 변질됐다고 중국은 주장하고 있다”며 중국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음을 전헀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친박 권영세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손실, 필요하다면 감수해야”
MB 정권 주미대사도 ‘사드 배치’에 우려를 드러냈다
‘사드 배치’ 후폭풍, 대구 이어 강원도에까지 튀고 있다
칭다오시는 ‘대구 치맥축제’에 불참한다. 중국 경제보복 시작되나
성주군민 11일째 촛불집회 "파란리본은 사드 백지화 염원"
“사드 배치를 보면서, 세월호가 많이 생각난다”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더민주 김영호 “중국 13억 인구에 반한감정 우려, 경제제재 이미 시작됐다”
친박 송영선 “11억 중국 거지떼들이 어디 겁도 없이 한국에”
‘사드 찬성’ 남경필 지사는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했다
이수혁 “강대국은 허언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보복’ 기정사실
한반도 사드 배치가 확정됐다. 중국의 거센 ‘무역보복’ 불러오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실련통일협회 "개성공단 폐쇄 1년…정부 스스로 제 발등 찍었다" (2017-02-09 16:44:58)
이수혁 “강대국은 허언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보복’ 기정사실 (2016-07-14 10:5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