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칭다오시는 ‘대구 치맥축제’에 불참한다. 중국 경제보복 시작되나
권영진 시장에도 “칭다오시 오지 말라” 통보, 사드 배치 후폭풍 시작?
등록날짜 [ 2016년07월25일 14시31분 ]
 
【팩트TV】 중국 칭다오시가 27일 대구에서 열릴 치맥페스티벌에 불참을 통보, 사드 한국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본격적 보복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대구시는 24일 대구 자매도시인 칭다오시의 국제협력업무 부서 실무 담당자가 "방문 시기가 적절치 않다"며 대구치맥페스티벌에 참가할 예정이던 공식 사절단의 일정을 취소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당초 대구시는 오는 27일부터 31일까지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치맥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이 축제에는 칭다오시, 닝보시, 이우시, 청두시 등 중국 4개 도시에서 80여명의 사절단이 방문할 예정이었다. 
 
사드 배치에 반발하는 중국 입장(사진-JTBC 뉴스영상 캡쳐)
 
칭다오시는 또 다음달 1일 예정된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치킨업계 관계자 등 대구 방문단의 ‘칭다오맥주축제’ 참가에 대해서도 “오지 않았으면 한다”며 사실상의 입국 거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올해 초 대구시와 칭다오시는 두 도시 대표 축제인 치맥축제와 칭다오맥주축제에 서로 참가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특히 대구는 올해를 ‘중국인 대구경북 방문의 해’로 정하고 유커(중국인 관광객)를 끌어 모으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권영진 시장과 진영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등은 칭다오시를 방문해 경제협력을 위한 MOU를 쳬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반도 사드 배치로 중국이 거센 무역보복을 경고하면서, 언론을 통해 중국내 반한감정을 증폭시키고 있다. 최근에도 '사드 지지'를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류는 물론, 유커들의 한국관광에 대해서도 제재가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을 낳고 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친박 권영세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손실, 필요하다면 감수해야”
MB 정권 주미대사도 ‘사드 배치’에 우려를 드러냈다
‘사드 배치’ 후폭풍, 대구 이어 강원도에까지 튀고 있다
중국 정법대 교수 “중국이 말로만 항의하고 넘어갈리 없을 것”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더민주 김영호 “중국 13억 인구에 반한감정 우려, 경제제재 이미 시작됐다”
친박 송영선 “11억 중국 거지떼들이 어디 겁도 없이 한국에”
‘사드 찬성’ 남경필 지사는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했다
이수혁 “강대국은 허언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보복’ 기정사실
새누리 김영우 “우리 대문앞에 CCTV(사드) 설치하는데 옆집(중국) 동의가 왜 필요?”
한반도 사드 배치가 확정됐다. 중국의 거센 ‘무역보복’ 불러오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2016-07-21 15:2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