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민주 김영호 “사드 배치, 중국에서 한국 제품 불매운동 이어질까 우려”
“중국, 매체 통해서 반한감정 유발…여행객도 꽤 감소할 것”
등록날짜 [ 2016년07월18일 12시34분 ]
 
【팩트TV】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한반도 사드 배치와 관련 “최근에 중국 언론을 보면 한국에 대한 사드배치에 대해서 굉장히 부정적인 기사가 많이 나오거든요. 그런 기사가 결국은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게 되고 그런 것이 중국의 민족주의로 더 나아가서 결국 불매운동으로 시작된다, 반한감정을 굉장히 자극한다”고 우려했다.
 
더민주 사드대책위원회 간사를 맡은 김영호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요새 보면 중국 정부가 이런 문제, 외교적인 갈등이 시작됐을 때는 지도부에서 의견을 내는 것이 아니라 주로 매체를 통해서 공산당의 감정을 표출해나간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그는 “저도 얼마 전에 우리 당 소속 위원들과 중국대사와 저녁식사약속이 돼 있었어요. 그런데 몇 시간 전에 갑작스럽게 취소를 하셨고, 며칠 전에 중국 총영사와 리셉션 자리가 있었는데, 결과적으로는 참여를 안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받아서 제가 그날 못 나갔다”며 “중국이라는 나라가 보면, 제가 중국에서 오래 살아봤지만, 밥 먹는 문화에서 굉장히 관대하다. 그래서 그런 아주 사소한 문제이지만 저녁 약속을 취소할 정도로 중국 정부가 지금 굉장히 분노해 있다는 생각”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나아가 중국 정부가 반한감정을 자극할 거라 전망하며 “예전처럼 정부의 경제제재조치가 시작되는 게 아니라, 매체를 통해서 반한감정을 유발시키고 그 반한감정이 대한민국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또 하나 여행객도 잘 지켜보고 있는데, 여행객도 꽤 감소가 될 것으로 가늠하고 있다”고 거듭 우려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주군민 2천명 서울역 상경집회 “이 땅에 사드는 우리가 몰아낸다”
이부영 “성주 주민뿐만 아니라 전국민을 장님 바보로 취급하나”, 사드 배치에 ‘일침’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더민주 김영호 “중국 13억 인구에 반한감정 우려, 경제제재 이미 시작됐다”
새누리 김성찬 “사드 두세 개는 더 배치해야”, 한민구 “옳으신 판단”
새누리 김성찬 “악의적인 불순세력과 ‘순수한’ 성주군민 분리해서 대처해달라”
“사드 TK배치 안된다”던 최경환, “성주군민들, 대승적으로 이해해주시라”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시선들로부터 안녕하지 못합니다”, 성주 곳곳에 대자보
친박 송영선 “11억 중국 거지떼들이 어디 겁도 없이 한국에”
‘사드 찬성’ 남경필 지사는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했다
이수혁 “강대국은 허언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보복’ 기정사실
새누리 김영우 “우리 대문앞에 CCTV(사드) 설치하는데 옆집(중국) 동의가 왜 필요?”
한반도 사드 배치가 확정됐다. 중국의 거센 ‘무역보복’ 불러오나
심상정 “중국 무역보복 가능성에 기업인들 공포 느끼고 있다”
‘사드 배치’ 시 전쟁 불사하겠다는 중국, 초강력 ‘경제보복’도 확실시
시민사회단체 "사드배치, 중국 적으로 돌려 경제타격 불러올 것"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드 TK배치 안된다”던 최경환, “성주군민들, 대승적으로 이해해주시라” (2016-07-18 16:24:26)
친박 송영선 “11억 중국 거지떼들이 어디 겁도 없이 한국에” (2016-07-18 11:5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