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상호 “세월호 특조위-백남기-검찰개혁, 국민의당-정의당과 적극 공조하겠다”
우병우 비리 논란에 대해선 “역대 정권사상 이렇게 많은 의혹이 제기됐는데 거취 문제를 아직도 끄나”
등록날짜 [ 2016년07월31일 18시49분 ]
 
【팩트TV】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에 변화가 없을 경우 야당의 대응방식도 변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야3당 공조체제를 훨씬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현안관련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재 261일째 쓰러져 있는 백남기 농민 문제에 대한 수사,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보장, 검찰개혁 등에 있어 국민의당-정의당과 적극 공조할 방침을 밝혔다.
 
그는 비리 의혹으로 각종 언론을 도배하고 있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박 대통령이 감싸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역대 정권사상 이렇게 많은 의혹이 제기된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거취문제를 결정해주지 않고 2~3주를 끈 적이 있나”라며 “불통의 정부, 불통의 청와대"라고 비난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그는 오는 9월 28일부터 시행될 김영란법에 대해선 “김영란법이 완벽한 법은 아니지만 우리사회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취지가 훼손되선 안 된다"며 "김영란법 시행을 흔들지 마라"며 원안 시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19대에서 공감된 김영란법 가이드라인은 식사 5만원, 선물 10만원이었다. 시행령 제정 주체는 정부이니 대통령과 청와대, 권익위원회가 서로 상의하고 총리실까지 나서 관련 산업 피해를 최소화할 시행령을 만들면 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우회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그동안 언급을 자제해온 국민의당 리베이트 논란에 대해서도 "검찰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해) 영장을 재청구했는데 기각됐다. 아무리 봐도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것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영장을 재청구한 것은 무리했다고 판단한다“며 "검찰이 무리하게 문제를 끌고가는 것에 대해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으나 법원은 "피의자 모두 주거가 일정하고 도주할 염려가 희박하며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검찰이 (수사를 통해) 정당 활동을 위축시켜 뭔가 이익을 보려고 했다면 그것은 좋은 생각은 아니었다고 보여진다"며 "검찰이 정당과 관련해 뭔가 무리한 태도를 보일때는 정치권은 당연히 의심하고 의도에 대해 지적하게 된다"고 밝혔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특조위 활동 ‘보장’, 우상호 “더민주의 가장 큰 이슈로 제기하겠다”
이재명, 이석태 특조위원장 만나 “성남시 공무원 파견하겠다. 세월호 진상규명 돕겠다”
심상정 “청와대, 우병우 ‘특검’하랬더니 ‘맹탕특감’ 착수”
‘양파’ 우병우 수석, 이번엔 ‘병역 면제’ 의혹
백남기씨 딸 “아버지 쓰러진지 258일이 지난 오늘, 바뀐 것이라곤…”
세월호 특조위 ‘강제종료’ 28일째, “조사활동 기간 보장하라”
더민주 “우병우 버티면 국정조사 청문회 가겠다” 자진사퇴 압박
“세월호 선체인양도, 미수습자 수습도 안됐다” 이석태 특조위원장 단식 돌입
"우병우 특별감찰은 면죄부 발급용…특검 실시하라"
조선일보는 왜 ‘공천개입 녹취록’ ‘우병우 비리 의혹' 때리기 나섰나
정청래 "박대통령 휴가서 돌아오면 우병우 파면할 것"
우병우 수석 “주말만 지나면 여론 잠잠해질텐데”
박근혜 정권이 강제종료시키려는 세월호 특조위엔 복사용지 값도 없다
“세월호 특조위 활동 기간 보장 없다”고 못박은 해수부와 새누리
“세월호 진실 지우기 위해 특조위 예산 지급은 막고, 박정희 신격화엔 세금 쏟아붓는 정권”
“세월호 책임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정부를, 특조위가 달아나지 못하도록 붙잡고 있다”
더민주 “물대포 모니터보다 백남기 농민이 먼저다”
더민주 소속 안행위원들 “정부여당, 백남기 청문회 즉각 수용하라”
백남기 농민 쓰러진지 200일 넘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갈등-상처만 키우는 ‘화해·치유재단’, 국민의당 “정부는 재단 해체하고 가만히 있으라” (2016-07-31 19:06:27)
박정희 때 도입된 ‘전기요금 누진제’, 야당들 “가정용 ‘요금폭탄’ 손보겠다” (2016-07-29 17:3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