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병우 수석 “주말만 지나면 여론 잠잠해질텐데”
“왜 특별감찰로 사건을 키우느냐”, 사정당국 관계자가 전해
등록날짜 [ 2016년07월27일 10시22분 ]
 
【팩트TV】 각종 비리 의혹으로 언론을 도배하고 있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자신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하자 강력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자 <경향신문>에 따르면, 사정당국 관계자는 “특별감찰관이 지난 금요일(22일) 우 수석에 대한 감찰 계획을 박 대통령에게 전했다”면서 “우 수석은 주말만 지나면 여론이 잠잠해질 텐데 왜 특별감찰로 사건을 키우느냐고 반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뉴스영상 캡쳐
 
앞서 우 수석은 20일 기자간담회에서 “정무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사퇴 요구를 일축한 바 있다. 청와대 내부에선 우 수석이 사퇴하면 박 대통령 레임덕이 걷잡을 수 없을 것이란 우려 때문에 사태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는 분위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검찰과 경찰, 국세청 등 사정기관 핵심에 우병우 직통라인이 박혀 있어 컨트롤이 가능하지만 우병우가 물러나면 불가능해진다”면서 “우병우가 없으면 사정기관 칼날이 여권 핵심부를 거꾸로 겨눌 수 있다는 점도 걱정하는 것 같다”고 <경향>에 밝혔다. 야당과 새누리당 일각에선 그가 제대로 된 수사를 받으려면 민정수석직에서 빨리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더민주 “우병우 수석이 인사 검증한다면 누가 신뢰하겠나”
우병우 수석 아들의 ‘복무 특혜’ 정황이 또 드러났다
우상호 “세월호 특조위-백남기-검찰개혁, 국민의당-정의당과 적극 공조하겠다”
‘양파’ 우병우 수석, 이번엔 ‘병역 면제’ 의혹
조선일보는 왜 ‘공천개입 녹취록’ ‘우병우 비리 의혹' 때리기 나섰나
홍문표 “우병우, 스스로 결단할 시점 왔다”…자진사퇴 압박
송영길 “우병우, 盧 소환해서 이잡듯 수사했던 사람. 그 기준으로 수사해야”
우상호 “우병우, 버티기 적절치않다…자진사퇴가 예의”
이상돈 “우병우, 박근혜가 교체한다고 해도 시간 걸릴 것”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5일 당무거부’ 논란 이종걸도 당대표 경선 출마 (2016-07-27 10:41:11)
정청래 “당대표 불출마 선택한다. 저는 아직 부족한 사람” (2016-07-26 17: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