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은수미 “박근혜 정권, 할 수만 있다면 세월호 ‘강제’ 삭제하고 싶겠죠. 노란색 금지하거나”
유가족 농성장 강제 철거-폭력 연행 파문. “이렇게 부수고 산산이 흩어버리고 싶겠지만, 어떻게 진실이 부서지고 흩어지겠는가”
등록날짜 [ 2016년06월26일 21시18분 ]
 
【팩트TV】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특조위 조사기간 보장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한 지 이틀째인 26일 오후, 경찰이 유가족 농성장을 침탈해 강제 철거하고 유가족 4명을 연행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은수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할 수만 있다면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를 ‘강제’ 삭제하고 싶겠죠. 노란색을 금지하거나”라고 질타했다.
 
은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경찰 세월호 광화문 농성장 ‘강제’ 철거”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출처-이태호 4·16연대 상임운영위원 페이스북
 
그는 이어 “의석수 적어서 어쩔 수 없단 말 이제 못하죠. 야당에게 문제해결 능력을 준 총선민심이 있으니”라며 20대 국회는 ‘여대야소’였던 19대 국회와 달리 압도적인 ‘여소야대’임을 강조하며 “세월호 아이들과 유족이 용서할 때까지 용서하지 맙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세월호 리본 만든 유가족들에게 벌떼처럼 달려든 경찰, 재벌불법에 이렇게 좀 달려들지”라며 “도대체 떼로 달려들어 숨기려는게 뭘까요”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도 “이렇게 부수고 산산이 흩어버리고 싶겠지만 어떻게 진실이 부서지고 흩어지겠는가. 칼로 흥한 자는 칼로 망하고 부순 자가 부서진다”고 다짐했다.
 
은 전 의원은 지난 2014년 7월, 조속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같은당 남인순·유은혜·전순옥·강동원 의원 등과 단식농성하는 등, 세월호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여왔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은수미 "성남에서 하고싶은 일 많다"…성남시장 예비후보 등록
“세월호 진실 지우기 위해 특조위 예산 지급은 막고, 박정희 신격화엔 세금 쏟아붓는 정권”
“세월호 책임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정부를, 특조위가 달아나지 못하도록 붙잡고 있다”
“6월 30일은 세월호 특조위 조사활동 종료일이 아니다”
해수부장관은 취임한 후, 단 한 번도 박근혜와 ‘세월호’ 논의를 하지 않았다
세월호 인양 기약 없지만, 해수부장관은 특조위 활동 보장을 거부했다
특조위 “세월호, 승인 적재량보다 1228톤 과적” “철근 410톤중 일부는 제주 해군기지용”
세월호 유가족들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고 활동기간 보장하라"
세월호 가족 깔개 빼앗아 도망가고, 행진 가로막는 경찰…“이런 정신으로 아이들 좀 살리지”
[풀영상] 세월호 유가족 농성장, 경찰 강제 철거 충돌 현장긴급생중계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침탈-폭력연행한 경찰, 더민주 “천인공노할 짓”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 철거하고, ‘막무가내’ 연행한 경찰
세월호참사 800일, 유가족들 또다시 노숙농성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라”
세월호 유가족 25일부터 광화문 노숙농성…"특조위 강제종료 철회하라"
“세월호 특조위 종료“ 일방통보한 해수부, ‘핵심 증거’ 선체 조사 가로막나
우상호 “새누리, 조사대상서 靑 빼주면 세월호 특조위 연장해주겠다더라”
노골적인 ‘세월호 특조위’ 강제종료 움직임, 해수부-기재부-행자부 잇달아 공문
세월호 인양 전에, 세월호 특조위 강제종료시키려는 박근혜 정권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6월 27일) (2016-06-27 09:54:03)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 철거하고, ‘막무가내’ 연행한 경찰 (2016-06-26 20:4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