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 철거하고, ‘막무가내’ 연행한 경찰
25일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세월호 특조위 활동 보장’ 요구하며 농성
등록날짜 [ 2016년06월26일 20시42분 ]
 
【팩트TV】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특조위 조사기간 보장을 요구하며 농성에 돌입한 지 이틀째인 26일, 경찰이 유가족들의 농성장을 침탈하고 유가족 4명을 폭력적으로 연행해 파장이 일고 있다.
 
4.16 연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경 얼굴에 복면을 둘러싼 경찰이 대거 몰려와 갑자기 농성장을 둘러싸고, 정부서울청사 앞 농성장에 걸린 노란리본과 햇빛 가리개 용인 차양막을 강제로 철거했다. 당시 대부분의 유가족들은 광화문 광장을 시작으로 청운동 일대를 행진하기 위해 농성장을 비운 상황이었다.
 
사진-유민아빠 김영오씨 페이스북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위원장과 윤옥희씨 등 세월호 유가족 2명은 노란리본 철거 등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폴리스라인을 걷어차 넘어뜨린 혐의 등(공용물건 손괴죄·공무집행방해)으로 경찰에 연행됐다. 또 경찰은 농성 현장을 촬영하던 4.16TV(세월호 유가족이 자체적으로 만든 방송) 차량을 ‘불법주정차’라는 이유로 견인하는 과정에서 유가족 문종택씨와 김기현씨도 연행했다. 
 
경찰에 항의하던 일부 유가족은 실신을 하기도 했다. 또한 경찰과의 충돌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유가족 2명은 병원에 이송됐다. 농성장은 절규가 뒤섞인 아수라장이 됐으며, 바닥에는 채 만들지 못한 노란리본이 나뒹굴었다. 
 
4.16 가족협의회 측은 이후 성명을 통해 “이번 농성장 침탈은 바로 은행나무에 매단 노란리본을 철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던 점에 주목한다”며 “노란리본은 세월호 참사를 상징한다. 정부의 종합청사 안에서 근무하는 윗분의 심기를 건드렸기 때문이거나, 그를 예상하나 아래 사람들의 충성심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그만큼 세월호 참사는 이 정권에는 도망치고 싶은 늪과도 같은 것”이라고 규탄했다.
 
사진-416연대 페이스북
사진-416연대 페이스북

그러면서 “경찰은 막무가내로 유가족을 연행했고 물품을 강탈했고, 폭력을 휘둘러서 항의하는 유가족 다수에게 부상을 입혔다”면서 “이 농성장은 집시법에 의해 신고된 집회장이기도 한데도 경찰은 막무가내로 난입하여 폭력을 휘둘렀다”고 성토했다.
 
나아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각종 치사하고 졸렬한 방법으로 방해하여 시간을 잡아먹게 만들었던 정부는 이제는 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권한을 남용하여 특조위를 강제 해산하려고 하고 있다. 거기에 정부는 약속한 세월호 인양은 세 차례나 실패하여 세월호 인양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규탄했다.
 
또 “최근에는 세월호에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사용할 철근 400톤이 적재되어 있었고, 그로 인해 세월호의 복원력은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으며, 짙은 안개 속에도 출항 했던 게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국정원 연관설과 함께 정부가 구조를 안 한 책임만이 아니라 세월호 침몰에도 책임이 있음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애써 은폐하고 조작했던 일들이 드러나는 상황이 두려운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특조위를 조기 종료시키려고 무리수를 두고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6월 30일은 세월호 특조위 조사활동 종료일이 아니다”
세월호 인양 기약 없지만, 해수부장관은 특조위 활동 보장을 거부했다
세월호 유가족들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고 활동기간 보장하라"
세월호 가족 깔개 빼앗아 도망가고, 행진 가로막는 경찰…“이런 정신으로 아이들 좀 살리지”
[풀영상] 세월호 유가족 농성장, 경찰 강제 철거 충돌 현장긴급생중계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침탈-폭력연행한 경찰, 더민주 “천인공노할 짓”
은수미 “박근혜 정권, 할 수만 있다면 세월호 ‘강제’ 삭제하고 싶겠죠. 노란색 금지하거나”
세월호참사 800일, 유가족들 또다시 노숙농성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라”
세월호 유가족 25일부터 광화문 노숙농성…"특조위 강제종료 철회하라"
“세월호 특조위 종료“ 일방통보한 해수부, ‘핵심 증거’ 선체 조사 가로막나
세월호 선체가 찢어졌다. 인양도 언제 될지 모른다
노골적인 ‘세월호 특조위’ 강제종료 움직임, 해수부-기재부-행자부 잇달아 공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은수미 “박근혜 정권, 할 수만 있다면 세월호 ‘강제’ 삭제하고 싶겠죠. 노란색 금지하거나” (2016-06-26 21:18:12)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6월 26일) (2016-06-26 19:0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