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가족 깔개 빼앗아 도망가고, 행진 가로막는 경찰…“이런 정신으로 아이들 좀 살리지”
‘세월호 특조위’ 강제종료 항의하며 3일째 농성 이어가는 유가족들
등록날짜 [ 2016년06월27일 13시18분 ]
 
【팩트TV】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특조위를 강제종료시키려는 데 항의하며 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사흘째 농성 중인 가운데, 27일 오전 10시 유가족들이 택시에서 은박 깔개를 내리려고 하자, 경찰들이 택시 주변을 둘러싸며 가로막았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이 과정에서 유가족 측은 “왜 그러나. 도대체”라며 항의했으나 경찰 측은 아무 말도 없이 택시 쪽으로 달려들었다. 이 과정에서 유가족들과 경찰이 몸싸움을 벌였다. 그러면서 경찰은 결국 은박 깔개를 탈취해 뒤편으로 빼돌렸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유가족 측은 “경찰이 도둑이냐” “강제적으로 빼앗아가는 이유가 뭐냐” “이젠 강도질까지 하냐”라며 강력 항의했다. 경찰 쪽은 "신고되지 않은 물품으로, 일시보관한 것"이라고 답했다.
 
분통을 터뜨리는 가족들은 “지켜야할 애들이 다 갔어, 너희는 누구를 지키느냐” “이렇게 투철하게 애들 좀 살리지. 이런 정신으로 아이들 좀 살리지”라며 경찰에 따졌다.
 
세월호 가족 측은 청와대 인근인 청운동 동사무소 앞에서 정부의 세월호 특조위 조사 활동 강제 종료 시도에 항의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기 위해 행진을 시도했다. 그러나 그 행진 중에도 경찰이 이동을 가로막으면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그러다 10여분이나 지나서야 경찰이 길을 열어주면서 가족들은 겨우 기자회견장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진실 지우기 위해 특조위 예산 지급은 막고, 박정희 신격화엔 세금 쏟아붓는 정권”
“세월호 책임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정부를, 특조위가 달아나지 못하도록 붙잡고 있다”
“6월 30일은 세월호 특조위 조사활동 종료일이 아니다”
해수부장관은 취임한 후, 단 한 번도 박근혜와 ‘세월호’ 논의를 하지 않았다
세월호 인양 기약 없지만, 해수부장관은 특조위 활동 보장을 거부했다
특조위 “세월호, 승인 적재량보다 1228톤 과적” “철근 410톤중 일부는 제주 해군기지용”
세월호 유가족들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고 활동기간 보장하라"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침탈-폭력연행한 경찰, 더민주 “천인공노할 짓”
은수미 “박근혜 정권, 할 수만 있다면 세월호 ‘강제’ 삭제하고 싶겠죠. 노란색 금지하거나”
세월호 가족들 농성장 강제 철거하고, ‘막무가내’ 연행한 경찰
세월호참사 800일, 유가족들 또다시 노숙농성 “특조위 강제종료 중단하라”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과연봉제 중단하라"…공무원노조 지도부 27일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 (2016-06-27 16:09:14)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6월 27일) (2016-06-27 09:5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