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보일배 고행 나선 세월호 故 이승현 군 부녀
팽목항→광화문까지…“세월호 진상규명·실종자 9명 수습 촉구”
등록날짜 [ 2015년02월23일 17시59분 ]
 
【팩트TV】 세월호 진상규명과 선체인양을 촉구하며 故 이승현 군의 아버지인 이호진 씨와 누나인 아름 씨가 23일 진도 팽목항에서 광화문까지 3보 1배 고행길에 나섰다.
 
이 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경 팽목항을 출발했고, 무릎보호대도 착용하지 않은 채 3보 1배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이군의 누나인 아름 씨도 아버지와 함께 세월호 모형수레를 이끌고 팽목항에서 광화문까지 걷고 있다. 이들은 3보 1배와 세월호 모형수레 끌기를 서로 번갈아가며 이동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故 이승현 군의 아버지인 이호진 씨가 3보 1배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출처-미디어몽구)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故 이승현 군의 누나인 이아름 씨가 세월호 모형수레를 끌며 이동하고 있다.(사진출처-미디어몽구)
 
앞서 이들 부녀는 故 김웅기 군의 아버지 김학일 씨와 함께 지난해 7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실종자 귀환을 염원하며, 6kg짜리 나무 십자가를 메고 2천리(800km)길 도보 순례에 나선 바 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8일 안산 단원고를 출발, 같은 달 28일 진도 팽목항을 거쳐 도보순례 38일째인 지난해 8월 14일 종착지이자 당시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집전한 대전 월드컵경기장에 도착했다.
 
이호진 씨는 지난해 8월 17일 서울 궁정동 교황청대사관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직접 세례를 받았다. 교황은 세례의식에서 직접 이 씨의 이마에 성수를 부었고 자신과 같은 ‘프란치스코’를 세례명으로 정해줬다. 이 씨가 도보순례 당시 들고 걸었던 길이 130cm, 무게 6kg의 나무 십자가는 교황에게 전해져 바티칸으로 옮겨졌다.
 
한편, 진도 앞바다에는 아직도 세월호 안에서 가족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9명의 실종자가 남아 있다. 현재 남은 실종자는 단원고 학생인 조은화·허다윤 양, 남현철·박영인 군, 단원고 교사인 양승진·고창석 씨와 권재근, 권혁규, 이영숙 씨다.
 
- 신문고뉴스 공동취재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홍가혜, 1심 무죄 판결에도 왜 눈물 흘려야만 했을까
[풀영상] ‘세월호 인양’ 삼보일배 순례단, 111일만에 광화문 도착…“진실 밝혀지는 날까지…”
‘세월호 인양’ 삼보일배 순례단, 107일만에 서울 도착
‘세월호 인양’ 삼보일배 순례단, 97일만에 성남시 도착
프란치스코 교황 “세월호 문제 어떻게 됐나?”
세월호 특별조사위, 안산 분향소 찾아 ‘진상규명’ 약속
세월호촛불 "선체 인양이 실종자 수습·진상규명 열쇠”
[풀영상] 세월호 가족 선체인양 촉구 설 귀향 홍보활동
[풀영상] 설명절 '세월호'를 기억해 주세요
“세월호를 인양하라” 5천여명 팽목항에서 촛불문화제
‘세월호 인양’ 촉구 도보행진단, 5·18 묘역 참배 후 광주 행진
[풀영상] 세월호 인양 촉구 문화제…“얘들아 올라가자”
[포토]끝없이 이어진 '세월호 인양 촉구' 행렬
[포토]세월호 유가족, 단원고 바라만봐도 눈물이
[포토]세월호 유가족 '선체인양' 촉구 안산-팽목항 도보행진
[포토]세월호 유가족, 안산-팽목항 500km 도보행진
[풀영상] 세월호 유가족, 팽목항까지 도보행진 시작…“온전한 세월호 인양”
[풀영상] “세월호 진상조사 방해하는 김재원·황전원·차기환, 적반하장”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2월 24일) (2015-02-24 09:41:56)
‘아나운서 비하’ 강용석에 변협도 과태료 1천만원 징계 (2015-02-23 14:5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