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정권의 ‘위안부’ 지우기는 계속된다. ‘굴욕’ 합의에 유네스코 기록 중단까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합의 이후, 소녀상 철거 등 쏟아지는 파문들
등록날짜 [ 2016년06월22일 11시06분 ]
 
【팩트TV】 박근혜 정권이 지난해 말 한일 ‘위안부’ 합의 후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사업 지원 예산을 전액 삭감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결국 졸속으로 체결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 이후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의도적으로 발을 빼고 있다는 질타가 나올 수밖에 없다. 당시 양국 정부는 일본 측의 후속조치 이행을 전제로, “향후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 비판하는 것을 자제한다”고 강조하기까지 했었다.
 
2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실이 받은 내년도 여성가족부 예산안을 보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사업 예산 4억4천만 원이 전액 삭감됐다. 사실상 사업을 백지화하겠다는 것.
 
사진-JTBC 뉴스영상 캡쳐
 
여성가족부는 지난 2013년부터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일본 정부가 개입해 강제했는지 여부를 둘러싼 논쟁을 끝내기 위해 해당 사업을 추진해왔다. 
 
조윤선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은 2014년 업무보고에서 “위안부 관련 기록 사료를 국가기록물로 계속 발굴하여 지정하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추진하겠다”고 박 대통령에 보고한 바 있다. 김희정 전 장관도 지난 2014년 7월 인사청문회에서 ”위안부 관련해선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의 시민단체와 연계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국제적인 공조도 이룩해서 2017년 유네스코 기록 문화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 후 정부가 이 사업에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는 지적이 나왔고, 결국 내년도 예산에 해당 사업을 편성하지 않은 것이다. 실제 지난해 합의 이후 여가부는 “유네스코 등재사업은 민간단체가 추진하는 일”이라며 갑자기 선을 그은 바 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그동안은) 민간단체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어서 지원을 한 것이지, 우리가 주도적으로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군색한 해명을 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재명 “쓰레기통에서 무슨 새로운 삶이 가능한가, 친일·부패·독재 쓰레기 청산해야”
“10억엔 배상금 아니다. 소녀상 철거는 당연” 일본의 압박, 더민주 “정부 자화자찬과는 딴판이다”
갈등-상처만 키우는 ‘화해·치유재단’, 국민의당 “정부는 재단 해체하고 가만히 있으라”
‘소녀상 농성’ 214일째, “‘위안부’ 피해자 모독하며 화해·치유재단?”
‘위안부’ 재단 발족식에 피해 할머니들 동원 꼼수 논란, 우상호 “일본군같은 짓하면 되겠나”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울분 “박근혜, 자기 마음대로 한다. 무슨 협상이냐. 용납 못한다”
일본은 박근혜에 ‘소녀상 철거’ 입장 표명을 촉구하고 있다
박원순 “정부가 거부한 ‘위안부’ 자료 유네스코 등재 지원, 서울시가 하겠다”
“소녀상 망치테러, ‘누군가 돈 준다고 했다’ 배후 밝혀라” “진심어린 사과도 없는데 화해와 치유?”
‘위안부’ 재단 주류 인사는 ‘일본통’, ‘위안부’ 전문가는…
더민주 “일본이 ‘위안부’ 범죄사실 인정하지도 않았는데, 10억엔 왜 받나”
피해자 배제된 ‘위안부’ 재단 준비위 발족, 준비위원장엔 ‘친박’ 교수
“20대 국회, 한일 위안부 협상 ‘전면 무효화’ 선언하라”
‘굴욕’ 위안부 합의 파문에도, 10억엔으로 재단 설립 강행하는 박근혜 정권
박근혜 ‘소녀상 언급 없었다’ 발언 바로 반박한 일본, '굴욕 협상' 파문 확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특조위 종료“ 일방통보한 해수부, ‘핵심 증거’ 선체 조사 가로막나 (2016-06-22 18:21:09)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6월 22일) (2016-06-22 10:0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