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기환 “나와의 약속이 박근혜와의 약속”, 최경환 “지역구 이전이 박근혜 뜻? 그럼 그럼”
김성회 前 의원에 지역구 이전(화성갑→화성병) 압박한 친박실세들과 靑 정무수석, 박근혜 ‘총선 개입’ 파문 불거질 듯
등록날짜 [ 2016년07월20일 10시44분 ]
 
【팩트TV】 지난 1월 친박실세들인 최경환,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에 이어 현기환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도 서청원 의원의 지역구에 출마한 김성회 전 의원을 압박하는 전화를 건 녹음파일이 공개돼, 청와대의 총선 개입 논란이 더욱 불거지고 있다. 
 
‘현역 정무수석’ 마저 후보자에게 지역구 이전을 강요하며 총선에 개입한 것은, 박근헤 대통령이 직접 총선에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증폭시킬 수밖에 없다. 온라인상에선 야당을 향해 박 대통령을 탄핵하라는 성토도 이어지고 있다.
 
19일 <TV조선>에 따르면, 새누리당에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성회 전 의원은 지난 1월말, 윤상현, 최경환 의원은 물론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도 전화를 받았다. 
 
친이계인 김 전 의원은 과거 자신의 지역구였던 경기 화성갑에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화성갑은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의원의 지역구인 만큼, 친박핵심들로부터 다른 지역구로 옮겨달라는 압박을 받은 것이다.
 
사진출처-TV조선 뉴스영상 캡쳐
사진출처-TV조선 뉴스영상 캡쳐
사진출처-TV조선 뉴스영상 캡쳐

현기환 수석은 김 전 의원에게 "가서 (서청원 전) 대표님한테 저한테 얘기했던 거 하고 똑같이 얘기하세요. 대표님 가는 데 안 가겠습니다. 어디로 가실 겁니까, 물어보세요. 그러면..."이라며 지역구 이전을 회유했다.
 
현 수석은 그러면서 "저하고 약속을 하고 얘기한 거는 대통령한테 약속한 거랑 똑같은 거 아녜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면 얼마나 복잡해지는지 압니까?"라며 자신이 김 전 의원과 한 약속은 박 대통령과 약속한 것과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이 이에 "이게 VIP(박 대통령) 뜻이라면 내가 따를게..."라고 말하자, 현 수석은 "예 따르세요, 따르시고…'정해주시면 다른 지역 갑니다'라고 솔직히 까놓고 하세요"라고 재촉했다.
 
김 전 의원이 좀더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하자, 현 수석은 "길어져 봐야 좋을 것 없습니다. 진짜로.. 제가 말씀 드릴 때에 그렇게 하세요. 바로 조치하십쇼, 바로, 진짜로 복잡하게 만들지 마시고요"라고 꾸짖었다.
 
김 전 의원이 "리마인드 한 번 시켜줘 보세요"라며 자신이 약속한 게 뭐냐고 반문하자, 현 수석은 "정말 이런 식으로 합니까? 서로 인간적 관계까지 다 까면서 이런 식으로 합니까? 그럼 저한텐 한번 해본 소리예요? '서청원 전 대표 가는 지역엔 안가겠다. 그건 약속한다.' 저한테 그랬습니까? 안 그랬습니까?"라고 언성을 높였다.
 
현 수석은 그러면서 “사람이 일하다 보면 여러 차례 고비가 있고 딱 결정을 해야할 때가 있고, 판단 제대로 하시라고요. 바로 전화하세요. 오늘 바로 하세요"라고 명령했고, 김 전 의원이 이에 "지금 내가 나름대로 생각 좀 해볼 시간을 좀..."이라고 머뭇거리자 현 수석은 "아니, 생각할 게 뭐가 있습니까?"라고 거듭 언성을 높였다.
 
친박의 실질적 좌장인 최경환 의원도 윤상현 의원에 이어 김 전 의원에 전화를 걸어 지역구 이전을 압박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최 의원은 김 전 의원에 전화를 걸어 "그렇게 해요. 사람이 세상을 무리하게 살면 되는 일이 아무것도 없잖아. 자꾸 붙을라고 하고 음해하고 그러면 XXX도 가만 못있지"라고 압박했다.
 
사진출처-TV조선 뉴스영상 캡쳐
사진출처-TV조선 뉴스영상 캡쳐

김 전 의원이 "거길 꼭 보장을 해주셔야 한다고, 저를…"라며 이전 지역(화성병)에서의 공천 약속을 요구하자, 최 의원은 "그래, 그건 XXX도 보장을 하겠다는 거 아냐"라고 약속했다. 김 전 의원이 "(그렇게) 말씀하셨어요?"라고 재차 묻자, 최 의원은 "그러니까 빨리 전화해서 사과드리고"라고 압박했다.
 
특히 최 의원은 그러면서 "감이 그렇게 떨어지면 어떻게 정치를 하나? 하여간 빨리 푸세요. 그렇게 하면 우리가 도와드릴게"라고 꾸짖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이 이에 "그것이 VIP(박 대통령) 뜻이 확실히 맞는 거예요?"라고 묻자, 최 의원은 "그럼, 그럼, 그럼, 그럼. 옆에 보내려고 하는 건 우리가 그렇게 도와주겠다는 것이고"라며 지역구 이전이 박 대통령의 뜻이라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한 달 뒤, 분구된 화성병 지역으로 출마지를 변경했지만 당내 경선에서 탈락했다. 당시 새누리당 공천은 우호태 전 화성시장이 받았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의당 김경진 “검찰, 윤상현·최경환·현기환·조동원은 수사조차 않나”
‘공천 개입’ 최경환·윤상현에 사실상 면죄부 준 새누리 윤리위, 비박 반발
조선일보는 왜 ‘공천개입 녹취록’ ‘우병우 비리 의혹' 때리기 나섰나
윤상현·최경환·현기환 ‘공천 협박’ 파동, 선관위 “녹취록만으론 공천개입 판단 못해”
친박 이주영 “윤상현-최경환-현기환 녹취록은 개인적 통화”, 靑과 같은 입장
이재오 “박근혜·최경환·윤상현·현기환·이한구, 새누리당 떠나라”, 새누리 분당 가시화?
박지원 “녹취록 공개됐고, 삼척동자도 내용 뭔지 다 아는데 조사 않다니”
“큰형님 보호하기 위해 압박·협박 서슴지 않는 친박, 조폭영화 한 장면 보는 듯”
서청원 반발 “음습한 공작정치”, 새누리 계파갈등 또 폭발하나
윤상현-최경환-현기환 ‘공천 개입’ 드러났지만, 새누리 비대위 “덮고 가자”
친박 윤상현 “형 안하면 사단 난다니까. 내가 별의별 것 다 가지고 있어. 아이 X”
유시민 “최경환-유승민, 사드 적극 찬성해놓고 자기 지역구엔 안된다니”
‘사드 찬성’ 유승민·최경환 등 새누리 TK 의원들 “내 지역구쪽은 안돼” 펄쩍
“롯데 신동빈, 최경환에 50억 줬다”, 최경환 “10원도 받은 적 없다”
최경환 “음해 받느니 차라리 당대표 출마해서 명예회복하라고도 했지만…”
윤상현, 탈당 86일만에 친정 복귀…"새누리당 위해 헌신하겠다"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녹취록 유출한 사람 잡아달라”, 검찰에 수사요청
“김무성 죽여버려” 윤상현, 당원 3천명과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컷오프’ 당한 강길부 “윤상현, 경선 개입했다”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파문, 새누리 윤리위원장은 ‘봉합’ 거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용태 “최경환·윤상현·현기환 녹취록 파문, 당차원에서 검찰 고발해야” (2016-07-20 11:27:39)
전희경 “SNS 사드배치 반대 여론은 ‘괴벨스’ 선동” (2016-07-19 16:2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