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노건평 기소로 ‘성완종 리스트’ 매듭짓는다
이인제-김한길은 계속 수사…곧 특별수사팀 해체 예정
등록날짜 [ 2015년07월01일 02시14분 ]
 
【팩트TV】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80일만에 수사를 매듭짓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의 30일자 보도에 따르면, 수사팀은 출석 요구에 불응하는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과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향후 조사·기소하도록 하고, 그간의 수사 경과와 결과를 발표한 뒤 팀을 해체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분리조사 방안’을 가장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직접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기소가 부실해질 수 있는데다, 현재로선 이들의 출석을 강제하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지난 박근혜 대선캠프의 '불법 대선자금' 의혹과도 연관이 있다.(사진출처-KBS 뉴스영상 캡쳐)
 
수사팀은 ‘성완종 리스트’ 자체에 대한 수사 결과와,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의 지난 2007년 특별사면 로비 의혹과 관련해 소환조사를 받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노건평 씨의 조사 내용을 더해 수사 결과를 발표한 뒤 팀을 해체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촤근 이 의원과 김 의원의 뇌물 수수 혐의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의원은 성 전 의원의 일정표에 자주 만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수사팀은 두 의원과의 만남 직전에 현금화된 비자금의 사용처를 추적했으며, 이 최고위원과 김 전 대표한테 각각 1,000만원과 3,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최고위원은 지난 27일 출석하겠다던 약속을 뒤집고 수사팀과 연락을 끊었고, 김 전 대표도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하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수사팀은 2007년 말 성 전 의원 특별사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노건평 씨에 대한 조사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노 씨가 2008년 이후 지인의 업체 등을 통해 성 전 의원 쪽에서 1억원대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의 29일자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경남기업이 성 전 의원 사면 후인 2008년, 협력업체도 아니었던 노 씨의 지인이 운영하는 이모 씨의 업체에 공사 하청을 줬고 대금도 과하게 건넨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 측은 애초 특별사면 대상자 명단에서 빠졌던 성 전 의원이, 경남기업 임원 김 모씨가 노 씨한테 특별사면을 청탁했다는 시점 이후에 추가된 정황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창원지검은 노 씨가 이 대표의 업체를 사실상 지배하며 회삿돈을 빼돌렸다고 보고 두 사람 모두 재판에 넘긴 적도 있다. 그러나 노건평 씨의 사면 개입 의혹 수사를 위해 과거 사건에 연루됐던 최측근의 건설사 운영, 또 공사 수주 과정까지 검찰이 다시 파헤치고 있는 셈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노건평 씨(사진출처-JTBC 뉴스영상 캡쳐)
 
그러나 ‘성완종 리스트’의 핵심인물인 김기춘·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유정복 인천시장, 서병수 부산시장에 대해선 계좌추적와 주변인물 조사는커녕 단순 서면조사만으로 끝낸 만큼 형평성 논란을 스스로 자처할 전망이다. 
 
한편 성 전 의원의 특사에 대해선 MB측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짙다. 지난 2007년 말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에서 활동했던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은 "MB 측 핵심인사가 성 전 의원 사면을 특별히 챙겼다."고 증언한 바 있다.
 
한 때 ‘왕의 남자’로 불리면서까지 MB의 핵심측근이었던 정 의원은 지난 4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핵심 인사가 성 전 의원의 사면과 공천까지 특별히 챙겼다.”며 “한번은 핵심 인사가 찾아와 ‘(공천을 달라는) 성완종을 어떻게 주저앉혀야 하느냐’며 하소연하기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성 전 의원은 2007년 12월 31일 특사를 받자마자, 바로 당일 이명박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으로 급하게 발탁된 바 있다. 당시 그는 과학비즈니스TM T/F 자문위원으로 발탁됐으며 한 달 이상 활동했고. 이후에 18대 총선을 앞두고 서산·태안 지역구에 한나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바 있다.
 
성 전 의원은 이후 한나라당이 총선을 앞두고 구성한 선거대책위원장 직속 민생경제대책특위에서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바 있으며, 한나라당 충남지역 후보 지원을 위해 지원유세를 돌기도 했다.
 
수사팀은 앞서 기소 방침을 확정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도 노 씨와 함께 일괄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완종 리스트, 왜 계좌추적도 안하고 끝냈나요?”
노건평 “검찰의 성완종 수사 발표, 심각한 명예훼손”…국가 상대 손배소송 제기
‘성완종 리스트’ 수사 흐지부지 마감한 검찰…역시 “친박실세, 무혐의“
검찰 “성완종 리스트, 불법대선자금 없다”…하지만 노건평 씨는 기소?
검찰 “성완종, 김한길에 수천만원-이인제에 2천만원 자금 제공 의혹 수사”
검찰. 김한길-이인제-노건평 소환예정…메르스 국면 전환용?
성완종 금고지기 2명, 경남기업 자금횡령 혐의로 재판에…
검찰, 김한길 소환통보…‘성완종 리스트’ 外 첫 野 정치인
‘메르스 대란’ 와중 “성완종 리스트, 친박 무혐의” 발표 시기만 간보는 검찰?
‘메르스 대란’ 와중에 ‘성완종 리스트’ 마무리 짓는 검찰
홍문종 검찰 출두, “성완종 돈 안 받았다”…면죄부 부여 수순?
검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 서면조사…성완종 특사 의혹 규명
검찰, ‘성완종 리스트’ 친박핵심 6명엔 ‘맹탕 서면질의서’ 발송
검찰, ‘성완종 리스트’ 이완구·홍준표 빼곤 서면조사로 끝?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베스트 부실인수’ 강영원 구속…그러나 최경환은 무혐의 (2015-07-01 03:13:16)
정대철-김상현-이용희 등 상임고문들의 ‘분당’ 논의에…새정치연합은? (2015-06-30 18:5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