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직언론인 4,713명도 ‘국정화 반대’…“언론인의 양심으로”
“족벌신문, 종편 등 여론통제 수단을 총동원해 국정화를 밀어붙일 뿐”
등록날짜 [ 2015년11월04일 16시33분 ]
 
【팩트TV】 현직 언론인 4,713명이 4일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과 관련 “언론인의 양심으로 반대한다”며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날 1차 시국선언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한 뒤, “정권에 일방적인 줄서기를 강요하는 언론장악, 노동자의 생존권을 송두리째 빼앗는 노동개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의 뿌리는 동일하다.”면서 “국민의 여론을 무시하는 독선과 헌정질서를 훼손하는 오만함”이라고 규탄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전체 49개사 현업언론인 4713명이 참여했다. 
 
언론노조의 광고(사진출처-전국언론노동조합 홈페이지)
 
언론인들은 이번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에 대해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가 ‘90%의 역사학자와 80%의 집필진이 좌파’라며 여론을 호도한다.”며 “(조중동 등)족벌신문, 종합편성채널 등 여론 통제 수단을 총동원해 국정화를 밀어붙일 뿐 다수 국민의 반대 여론에는 눈과 귀를 닫고 있다”고 성토했다.
 
언론인들은 “정부는 ‘아이들에게 패배주의를 가르쳐선 안된다’면서 국민에게 패배를 강요하고 있다. 현행 역사교과서가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을 부끄럽게 여기게끔 기술돼 있다’면서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독선에 굴종하기를 고집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한편 이같은 시국선언과 관련, <연합뉴스>와 <KBS> 등 일부 언론사에서는 참여할 시 이를 정치활동으로 규정, 징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거센 여론의 반발에도 국정교과서를 밀어붙이겠다는 정부의 의도에 맞춰 ‘내부 단속’에 나서겠다는 모양새다. 

 
.
올려 1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역사학자 90%가 반대하고, 역사교사 절대다수가 반대하는데…”
‘국정화 반대’ 교사 90% 넘어, 두달 새 30% 가까이 폭증
이재명 “국정교과서? 국방부·청와대·국정원에서 3명씩 뽑아 그냥 써 갈기지?”
최몽룡 “나는 방패막이, 靑수석이 술마셨어도 국정화 회견장 나오라 해”
이대 학생들, 프랑스 대통령에게 ‘박근혜 국정화’ 고발하다
새정치연합 "국사편찬위, 집필진 '투명한' 공개라더니 '두명만' 공개"
“KBS·MBC·SBS, 문재인 대국민담화 생중계 거부…청와대 눈치보기 급급”
“편의점 알바 모집도 1~2주 걸리는데, 국정교과서 집필진을 엿새간 공모?”
국정교과서 집필진, ‘고대사 2명’만 공개-나머진 6일 동안 ‘급히 공모’
전우용 “정신이상자, 0.1%가 99%를 비난하는 걸 정상이라 여기는 자”…황교안에 직격탄
도올 김용옥 “우매한 국정화 강행, 세월호 사건과 똑같은 짓“
[풀영상] 도종환, 황교안 발표 조목조목 반박…“한 나라의 총리가 조목조목 거짓말을…”
황교안 “99.9%가 편향적 교과서 선택, 교학사 교과서 선택은 단 3곳”
“황우여, 확정고시 빨리하는 게 ‘수능’ 때문이라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대 학생들, 프랑스 대통령에게 ‘박근혜 국정화’ 고발하다 (2015-11-04 17:12:55)
국정교과서 집필진, ‘고대사 2명’만 공개-나머진 6일 동안 ‘급히 공모’ (2015-11-04 14: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