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경환 “부자감세 없었다. 정치공세일 뿐” 강변
담뱃세 등으로 서민 주머니는 털어도, 고소득층 ‘사치세’는 깎자?
등록날짜 [ 2015년08월18일 14시53분 ]

 【팩트TV】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현 정부의 조세 정책이 부자감세라는 지적에 대해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 정치 공세"라고 강변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이번 정부에서) 많은 부자에게 세금을 많이 내게 했는데 정부의 홍보가 잘못됐는지 대부분 사람들이 (이번 정부는) 부자감세를 한다고 한다."는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이 정부 들어 최고세율 적용구간도 3억원에서 1억 5,000만원으로 낮추고 금융종합과세 기준을 2000만원으로 낮추는 등 고소득층에 대한 세금부담을 늘렸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MB 정권 시절 지식경제부 장관)는 이명박근혜 정부에선 부자감세는 없었다고 강변해왔다.(사진출처-오마이TV 영상 캡쳐)
 
나아가 최 부총리는 "결코 이 정부 들어 부자감세는 있지도 않았다."고 거듭 강변하며 "이런 것(증세 기조)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에도 기획재정부는 일종의 '사치세'인 개별소비세의 과세 기준을 기존 200만원 초과에서 500만원 초과로 2.5배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은 ‘2015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제품은 다이아몬드 등 귀금속, 가방, 시계, 융단, 모피 등 대부분이 해외에서 수입되는 고가사치품들이다.
 
이같은 정책은 고소득층의 세금부담을 덜어주고, 외국기업의 수입만 늘려주는 정책이라 볼 수 있다. 박근혜 정부는 수십조원의 재정적자가 발생하자 ‘국민건강증진’이라는 구호만 붙여 올 초 담뱃값을 2000원이나 올힌 바 있어, 올해 담뱃세로만 10조 이상을 걷을 전망이다. 지난해 담뱃세가 6조 7천억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3조원 이상을 서민에게 걷어가는 꼴이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친박 실세’ 최경환의 기재부, 대구·경북 예산 7천여억 증액
“박근혜 2년 만에 경찰 범칙금 징수 2.2배 폭증”
담뱃값 2000원 인상? 결국 ‘서민증세’ 꼼수 증명
이재명 “부자감세-자원외교-4대강…이런 것만 안 해도 복지 해결”
박근혜 “난 한번도 ‘증세없는 복지’ 말한 적 없다”
국민 80% “담뱃값 인상-연말정산, 증세 맞잖아?”
정부의 지방재정 쥐어짜기, 죽어도 '부자증세'는 없다!
오바마는 '부자증세', 박근혜는 담배값·연말정산 대란 '꼼수증세'
靑 “세금폭탄 아니다. 구조조정이다” 강변
‘13월의 세금폭탄’ 논란, 이정현 “증세 아니다. 홍보부족 탓”
최경환 "MB, '부자증세' 아닌'서민감세' 했다"
국민 100명중 66명, 담배값·주민세·자동차세 인상은 '서민증세'
천호선 “증세 동의하지만, 부자감세부터 바로 잡아야”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박근혜 정권 대북 능력? 역대 꼴찌 수준…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2015-08-18 15:22:40)
[풀영상] 김대중 전 대통령 6주기 추도식…“평화통일 위해 제2, 제3의 김대중 나오길” (2015-08-18 13:5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