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인양 9월에나 가능” 해수부 공식문건 확인. 최소 두달 이상 늦춰졌다
위성곤 “세월호 진상조사의 결정적인 증거물인 선체 인양이. 해수부의 안이한 작업진행으로 연이어 늦춰지고 있다”
등록날짜 [ 2016년07월13일 14시28분 ]
 
【팩트TV】 7월 11일 예정됐던 세월호 ‘선수들기’가 또 연기된 가운데 세월호 인양이 9월 중에나 가능하다는 정부의 입장이 공식문건으로 확인됐다.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 서귀포)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세월호 선체 인양 및 선체 정리용역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선수들기를 7월말에 완료할 경우 인양의 마무리 단계인 육상거치는 9월중에나 가능하다는 게 해수부의 입장이다.
 
5월 28일 푼톤이탈, 6월 13일 너울로 인한 선체훼손, 6월 28일과 7월 11일 기상악화 등 기술적문제와 기상 등으로 선수들기가 6차례나 연기되면서 인양 일정도 7월에서, 8월 다시 9월로 늦춰지고 있는 것이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캡쳐
 
위 의원은 이같은 선체인양 지연에 대해 파도를 고려하지 않은 해수부의 대처와 해명을 비판했다. 그는 "그간 해수부는 선체인양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가 선수들기라고 누차 밝히면서도 파도와 너울 등 기사조건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해수부가 제출한 보고서를 분석해보니 선수들기에 실패한 6월 13일과 28일에 파도의 영향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선수들기 실패의 결정적 원인이 됐다는 너울성 파도의 높이와 지속시간은 관측장비 없이 용역업제칙원이 '눈'으로 관측했다는 해수부의 해명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위 의원은 "세월호 진상조사의 결정적인 증거물이 될 선체의 인양이 해수부의 안이한 작업진행으로 연이어 지체되고 있다"면서 온전한 세월호의 인양을 위해 작업 과정상의 미비점을 보완하라고 촉구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선체인양도, 미수습자 수습도 안됐다” 이석태 특조위원장 단식 돌입
세월호 폄훼 ‘여론조작’ 파문, 더민주 “국정원 대선개입방식과 유사. 또 국가권력기관 개입?”
해수부는 세월호 선체 인양후, 선체를 절단하겠다고 한다
단원고 희생자 가족들중 42.6%가 “자살 생각해봤다”, 64.6%가 “다니던 직장 그만뒀다”
박근혜 정권이 강제종료시키려는 세월호 특조위엔 복사용지 값도 없다
세월호 촛불문화제 "박근혜 할애비가 와도 선체 훼손 용납 못해"
“세월호 특조위 종료“ 일방통보한 해수부, ‘핵심 증거’ 선체 조사 가로막나
세월호 선체가 찢어졌다. 인양도 언제 될지 모른다
‘핵심 증거’ 세월호 선체 조사도 못하고 끝날 순 없다
‘세월호 선체’ 보존 계획 없는 해수부, 표창원 “천안함도 보존되고 있다”
‘세월호 특조위’ 얼른 끝내고 싶은 새누리, 선체조사 어떻게든 막자?
“세월호 특조위 예산 70% 삭감, 선체 정밀조사 예산은 0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대노총 "공익위원이 최저임금 1만원 열망 짓밟았다" (2016-07-13 15:07:48)
“새누리, 가습기살균제 청문회 서야할 최교일을 국정조사위원으로 추천하다니” (2016-07-13 10:3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