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세월호에 아직 9명 있는데 비용 핑계대나”
“비용 많이 들면 안하겠다는 뜻 내포되어 있는 것”
등록날짜 [ 2015년03월29일 16시15분 ]
 
【팩트TV】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지난 27일 정부가 세월호 특별조사위 조직을 대폭 축소한 시행령안을 입법 예고한 것에 대해 "여야 간에 합의했던 특별법 자체를 무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29일 대표 취임 50일을 맞아 국회 사랑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4월 국회가 열리면 그에 대한 추궁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지금 세월호 특별조사위뿐 아니라 세월호 인양까지도 정부가 할지 말지 의지를 안 보이고 용역 결과가 나오면 결정한다는 식의 답을 되풀이하고 있다. 비용이 많이 들면 안하겠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아직 세월호에 사람이 9명이나 있다. 그런데 어떻게 비용 핑계를 대면서 인양을 안 할 수 있나"라고 목소릴 높였다. 
 
사진-신혁 기자
 
문 대표는 이어 "세월호 인양이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면 모를까, 가능한데도 인양을 안할 가능성을 말하는 것 자체가 납득할 수 없다"며 "적어도 국민의 생명을 귀하게 여긴다면 단 한 사람도 그렇게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설령 비용을 걱정하더라도 우리가 세월호를 인양해서 그것을 팽목항이나 안산에 갖다 두면 두고두고 우리가 안전에 대해 국민들에게 교훈을 주는 상징물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그래야 안전한 대한민국이 되는 것"이라고 인양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한편 유기준 해수부장관은 세월호 인양 여부에 대해, 4월 내 기술적 검토결과가 나온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지난해 5월 26일 범대본(범정부사고대책본부)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이미 인양 검토를 끝낸 상황이었다.”며 “인제 와서 인양발표 계획마저 차일피일 미루는 정부가 의심스럽다.”고 질타한 바 있다.
 
현재 단원고 허다윤·조은화 양과, 남현철·박영인 군, 단원고 교사인 고창석·양승진 씨, 그리고 여동생을 구하고 아빠(권재근 씨)와 함께 돌아오지 못한 권혁규 군, 그리고 이영숙 씨 등 9명이 348일째 차가운 바닷속에 여전히 갇혀 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세월호문화제 "정부 시행령안은 특별법 무력화 쐐기"
[풀영상] 세월호 국민대책회의 “특별조사위 문건 유출, 심각한 독립성 훼손”
세월호 실종자 가족 다윤엄마 “저희가 유가족이 될 수 있도록…”
[풀영상] 세월호가족 "선체인양 없는 '참사 1주기' 맞을 수 없다"
유기준 신임 해수부장관 “세월호 인양여부, 4월내 기술적 검토결과 나와”
“부모이기 때문에, 인양마저 못한다면…”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눈물
세월호 1주기에도…선체 인양마저 결정 못한 정부
"다윤엄마도 죽일 셈이냐”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절규
세월호촛불 "선체 인양이 실종자 수습·진상규명 열쇠”
[풀영상]이해찬 “세월호 인양은 최소한의 예의”
[풀영상] “세월호 진상조사 방해하는 김재원·황전원·차기환, 적반하장”
김재원 "세월호 조사특위 사무처, '세금도둑'" 원색비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 “자원외교, 감당할 수 없는 규모”…뒤늦게 부작용 시인? (2015-03-29 17:03:13)
공무원연금 대타협기구 성과없이 종료…‘실무기구’ 구성해 추가논의 (2015-03-27 19:3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