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미애 “국정원 등 대선개입 철저히 재조사해야. 다시는 대선개입 없도록”
추미애 “박근혜 탈당 요구. 지난 대선은 관권선거” → 새누리 “대선불복 망언” → 추미애 “국정실패하고 임기 다 끝나가는 정권인데. 양심 좀”
등록날짜 [ 2016년07월29일 15시04분 ]
 
【팩트TV】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추미애 의원은 29일 "무너진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기 위해선 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 등 국가권력 기관의 대선 개입에 대해 철저히 재조사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특별법도 검토해서 다시는 국가권력 기관의 대선개입을 없게 해야 한다“며 지난 대선과정에서 벌어진 관권선거를 거론했다. 
 
추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저 추미애, 어제 기자회견은 차기 대선은 관권선거 하지 말고 공명선거 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추미애 의원 공식사이트
 
그는 전날 당대표 후보등록 기자회견을 통해 “공정한 대선관리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과 내각 총사퇴 후 선거중립내각 구성을 요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같은 주장의 배경에 대해 “지난 대선은 국가정보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가 개입한 유례없는 관권선거였다”며 “이번 대선에도 이와 같은 헌정질서 파괴행위가 지속된다면 정권교체의 희망도 사라지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도 무너질 것”이라고 거론한 바 있다.
 
이에 김명연 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추 의원의 발언을 ‘대선불복 발언’이라고 규정하며 “이는 결코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될 극단적인 망언이다. 5선 중진 의원의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폭거 수준의 막말 사태”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추 의원과 더민주를 향해 “박 대통령은 부정, 관권선거로 당선된 ‘불법 대통령’인가?”라고 목소릴 높이기도 했다.
 
이에 추 의원은 “새누리당은 불법 대통령, 대선불복 운운하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 국정실패하고 대통령 임기가 다 끝나가는 정권에 대해 불복은 무슨 불복이냐”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이미 법원에 의해 명백히 판결이 난 관권선거에 대해 부끄러워하고 반성해야 할 새누리당이 또 다시 대선불복 프레임으로 몰고 가고 있다. 이것은 명백히 적반하장”이라며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가 국민통합의 기본이고 국가의 의무다. 국가의 의무를 외면하겠다는 집권세력에게 양심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미애 선거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광진 전 의원은 “당초 9시 대변인 논평을 준비했지만, 후보께서 직접 본인의 워딩으로 기자회견을 했다. 그만큼 엄중한 입장을 담아서”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원순 “그동안 피땀으로 만들어온 민주주의, 국정원 인질 되게 할 수 없다”
“국정원이 ‘박원순 제압 문건’ 썼다” 파장, “까도까도 끝이 없는 국정원의 양파같은 공작정치”
‘국정원 수사 외압 폭로’ 권은희 의원에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국정원 직원 ‘셀프 감금’ 인정됐는데, 靑 비서실장 “상식적으론 감금 맞다” 논란
국정원 ‘셀프 감금’ 인정됐다. “한 여성의 인권을 짓밟았다”고 우기던 박근혜는?
‘대선개입 댓글’ 국정원 직원의 ‘셀프 감금’이 3년반만에 인정됐다
‘민주주의 회복’ TF 가동한 더민주 “국정원·검찰·경찰·사법부 개혁”
대선개입 국정원 직원 ‘셀프 감금’ 인데, 검찰은 野 의원들에 벌금형 구형
좌익효수 “내 아이디만 보면 국정원인지 알텐데” “댓글 개인적으로 썼을 뿐”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증인 경찰들, ‘무더기 승진’ 잔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회찬 “김영란법, 익숙한 것과의 결별이 불편한만큼 우리 사회가 맑아질 것” (2016-07-29 15:59:55)
더민주 “개·돼지 발언 ‘나상욱’은 파면하고 범법자 ‘진경준’은 해임?” (2016-07-29 14:2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