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원순 “나는 ‘서울의 흔들바위’, 정부여당이 반대만 하니”
“그런데 반대가 때로는 좋은 거 같다. 반대하니 유명해졌잖아요?”
등록날짜 [ 2015년12월20일 19시53분 ]
 
【팩트TV】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자신을 ‘서울의 흔들바위’에 비유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스스로를 ‘설악산의 흔들바위’에 비유하자, 자신을 이같이 비유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재인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과 함께 개최한 ‘박근혜 정부 복지 후퇴 저지 토크 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로 이같이 말하며 “정부여당이 저를 흔들어대니”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사실 얼마 전에 서울역 고가를 폐쇄했다. 처음에 교통대란이 일어날 거라고 우려됐지만 1주일 만에 정상화됐다. 저는 이를 서울의 명소로 만들어낼 생각이고, 유사한 프로젝트를 수천개하고 있는데 왜 갑자기 이를 (정부여당이)반대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토로했다. 
 
20일 오전 ‘박근혜 정부 복지 후퇴 저지 토크 콘서트’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팩트TV 영상 캡쳐)
 
그러면서도 그는 “그런데 반대가 때로는 좋은 것 같다. 반대하니까 유명해졌잖아요? 여러분, 서울시 정책 반대 좀 해주세요”라고 말해, 청중들의 웃음을 유도했다.
 
문재인 대표는 참여정부 당시 서울시장이던 MB가 청계천 복원 사업을 추진할 때, 참여정부가 적극 협조해준 사실을 언급한 뒤, “중앙정부는 뒷받침을 해줘야는데, 마지막 순간까지 협조를 안해줬다. 오로지 박원순표 정책이니”라고 박근혜 정권을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을 보행친화적인 도시로 만들려 한다. 이런 것은 세계적인 추세”라면서 “그래야 경제도 산다.”고 강조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장윤선 <오마이뉴스> 정치선임기자는 박 시장에게 “요즘엔 편안하게 지내고 계시다고 볼 수 있죠?”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박 시장은 “편할 수가 없죠”라며 “저희도 당이 걱정된다. 사실 당이 국민을 걱정해야는데 국민이 당을 걱정하는 상황은 어떡하든 막아야 한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의 현재 상황을 우려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원순 시장, 양승오씨 등 7명에 5억원대 손배소송 제기
박근혜, 이재명-박원순 복지 정책 겨냥 ‘포퓰리즘’ 맹비난
박원순, 김무성에 “악마의 눈에는 악마만 보인다”
문재인 “젊은 세대가 나서야, 어르신들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이재명 “보건복지부→복지방해부, 법제처→법왜곡처, 행정자치부→자치후퇴부”
이재명 “지자체마저도 ‘국정화’하려는 박근혜 정권”
이재명 “나는 채일 때마다 커지는 특이한 돌멩이”
문재인 “나흘 동안 5만9천명 입당, 눈물 날 정도로 고맙습니다”
새정치 신규당원 이틀만에 4만4천명 돌파, “국민의 유쾌한 반란 시작”
‘김한길계’ 이종걸·정성호 “탈당은 없다”, 구당모임도 “좀 더 상황을…”
안철수 탈당, 후속 규모는 김한길에 달려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나는 채일 때마다 커지는 특이한 돌멩이” (2015-12-20 20:12:33)
문재인 “나흘 동안 5만9천명 입당, 눈물 날 정도로 고맙습니다” (2015-12-20 19:2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