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재계 “최저임금, 정부가 3년마다 알아서 정해라”
“상여금, 식대도 최저임금에 포함시켜야” “수습기간 늘리고 임금도 더 깎아야”
등록날짜 [ 2015년10월23일 11시37분 ]
 
【팩트TV】 경영계가 현행 최저임금제도에 대한 전면 대수술을 예고, 파장을 부를 전망이다. 경영계의 주장은 정부가 최저임금을 3년마다 정하도록 하고, 최종결정까지 하도록 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현행 최저임금위원회가 하는 것을 정부에게 일방적으로 위임하겠다는 것이다.
 
23일자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는 최임위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차 최임위 제도개선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최저임금 제도개선안을 발제했다.
 
사용자 측은 최저임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소비자물가가 안정추세를 보이는 만큼, 최저임금을 3년마다 한번씩 조정하자고 주장했다. 3년간 최저임금을 동결하자는 것이다.
 
사진출처-pixabay.com
 
또 사용자 측은 최저임금의 최종 결정을 최저임금위가 아닌 정부가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최저임금위 구성을 현행 노·사·공익 각 9명씩 총 27명에서, 노·사 각 2명, 공익 5명 등 총 9명으로 재편하는 것을 제안했다. 결정된 최저임금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사용자단체의 범위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해, 대폭 자신들의 입지 강화를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 최저임금에서 빠지는 상여금과 식대 등 각종 수당도 최저임금에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재계가 지속적으로 주장해 온 업종별·지역별 최저임금 차등적용 방안도 포함됐다. 지역별로 소득이 다른 만큼 지역별 자체 최임위를 설치해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게다가 직능별이나 연령대별로 차등을 두는 안도 제시했다. 수습근로자에 대한 최저임금 감액기간(현 3개월)과 감액률(현 10%)은 늘리고, 경비원 등 감시단속근로자에 대해 최저임금을 지키지 않아도 되는 규정은 부활시켜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저임금 결정시한 앞두고, ‘1만원 인상’ 요구 봇물 "함께 살자"
최저임금 1만원 인상, 공약은 했지만…
은수미 “세월호-메르스 거치며 정부·재벌이 배운 것? 재앙을 디테일하게 퍼뜨리는 방법”
30대 재벌, 이명박근혜 7년간 사내유보금 345조원 쓸어담았지만 고용은 ‘찔끔’
새누리 “재벌총수 국감 출석 최소화하겠다. 경제 어려우니…”
재벌, 최근 10년간 전기요금 9조 넘게 할인받았다
정의당 “파렴치한 재벌총수 광복절특사”
‘배터지는’ 재벌 1%에 세금 감면도 몰아준 박근혜 정부
박근혜 공약파기로 ‘로또’ 맞을 비리 재벌총수들
노회찬 “재벌 총수 특사? 조폭 풀어주는 것도 사회정의냐”
朴 정부, 재벌소득 가계로 흐르게 한다더니만…재벌 곳간만 쌓였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홈플러스 노조의 분노 “경찰, 합법집회에 난입해 폭력행사. XX년 욕설까지” (2015-10-23 18:16:56)
술병값 인상, 결국 음식점 술값은 1천원씩 오른다? (2015-10-23 11: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