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우용 “‘백년지대계’ 교과서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줄 아나”
교학사 교과서 파동 땐 ‘다양한 역사관’ 가르치자던 새누리, ‘국정교과서’에도 ‘옳다’고 한다
등록날짜 [ 2015년10월12일 12시56분 ]
 
【팩트TV】 역사학자 전우용 씨는 12일 정부와 새누리당의 강행을 앞둔 ‘국정교과서’와 관련, “'백년지대계'에 관련된 교과서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처럼 시키면 바로 되는 건 줄 아나봅니다.”라며 ‘졸속’을 비꼬았다.
 
전 씨는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아직 집필진 구성도 못해놓고 1년 안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완성하겠답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 사회의 진짜 심각한 적폐는, ‘졸속’을 ‘유능’으로 착각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졸속으로 만들어진 국정교과서 내용 중(사진출처-KBS 뉴스영상 캡쳐)
 
전 씨는 또한 "‘학생들에게 다양한 역사관을 가르쳐야 한다’고 할 때 ‘옳다’던 자들이, ‘단 하나의 역사교과서로 가르쳐야 혼란이 없다’는 말에도 ‘옳다’고 한다.“고 질타했다. 이는 새누리당 측이 ‘친일-독재 미화’ 파문을 부른 교학사 교과서가 시장의 철저한 외면을 받자 ”다양성과 자율성이 존중돼야 한다“고 주장하다가, 정부가 국정교과서 방침을 밝히니까 ”옳다“고 180도 입장을 바꾼 것을 꼬집으며 비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전 씨는 “이것들은 ‘사람’이 아니다. 개도, 정신나간 주인에게 경고할 줄은 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또한 “국정 역사교과서가 얼마나 오래 갈 진 모른다. 하지만 그 책을 집필하는 사람들의 이름만은 반드시 기록으로 남겨 두고두고 '칭송' 받게 해야 할 것”이라며 국정교과서에 참여한 이들의 이름을 꼭 기록해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중권 “박근혜-새누리, 집단으로 실성했나보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도 트위터를 통해 국정화 강행과 관련 “대통령과 집권여당이 우리 헌법에 명시된 상해임시정부의 법통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은 실로 해괴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집단으로 실성을 했나 보다”라고 맹질타했다.
 
그는 이어 “나라 전체를 헬조선 만들어 놓고 지지율을 유지하려면, 시대착오적 이념전쟁으로 정치적 의식의 후진적 층위들을 집결시켜야겠지요”라며 “나아가 이참에 제 선조들의 친일에 면죄부를 주고, 나아가 그 짓을 장한 애국질로 둔갑시킬 수도 있고...”라고 국정화의 꼼수를 꼬집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 국정교과서, 아베정권에 힘 실어줄 것”…일본 시민단체도 일제히 규탄
정청래 “박근혜가 원하는 건, 김일성 우상화 보는듯한 뉴라이트 대안교과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졸속’ 우려에도 결국 ‘역사쿠데타’
“국정교과서? 역사교육 40년전으로 되돌리려는 저의가 뭐냐”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는 나쁜 행동…정권과 함께 사망신고 하게 될 것"
정청래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북한 욕하면서 북한 따라하기…종북정권이냐?”
“국정교과서 강행? 새누리 정권 연장의 꿈”…밤샘농성 들어간 청년들
새정치 “김무성, 검정교과서가 주체사상 가르쳤다고? 교과서나 읽어봤냐”
정청래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북한 따라하는 종북교과서”
정부, 12일 ‘한국사 국정교과서’ 강행…황우여 직접 발표 예정
전우용 “역사교과서 국정화라는 저질 주장이 심각한 논쟁거리라니…”
이재명 “박근혜식 국정교과서? 전국민 ‘일베 만들기’냐?”
황우여 “한국사 국정교과서, 박근혜가 지시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정교과서, 친일부역자 후손들의 친일교과서”…이순신 동상서 기습 시위 (2015-10-12 16:00:30)
“국정교과서? 역사교육 40년전으로 되돌리려는 저의가 뭐냐” (2015-10-12 12:0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