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홍준표 무상급식 회동, 설전 끝 '결론없음'
등록날짜 [ 2015년03월18일 14시13분 ]
 
【팩트TV】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만나 경남도 초중등 무상급식 중단 문제의 논의에 나섰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30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지사 집무실에서 홍 지사와 만나 “아직 해법이나 구제할 여지가 남아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왔다”며 중단 없는 무상급식 지원을 촉구했다. 하지만 홍 지사는 “이미 지난해 12월 5일 경남도의회가 예산을 확정했다”며 무상급식 대신 기존에 발표했던 서민자녀 교육지원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사진제공 - 신문고뉴스)


 
이어 문 대표는 “천하의 홍 지사가 의회 뒤에 숨으려 한다”고 개탄한 뒤 “의무교육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노력만 하면 급식뿐만 아니라 교복까지 무상이 가능하다”고 오히려 분야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홍 지사는 “헌법재판소 판례에 따르면 급식이 무상교육의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의 문제이고, 지금 학교에서 무상급식보다 중요한 것은 교육”이라고 반박했다.
 
문 대표와 홍 지사는 당초 20분으로 예정됐던 면담 시간에 10분을 초과하면서까지 논쟁을 벌였지만, 결국 서로의 견해만 확인한 채 결론 없이 마쳤다.
 
(사진제공 - 신문고뉴스)

 
이날 회동은 문 대표가 지난 11일 대전 효문화 마을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개 제안한 것을 홍 지사가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받아들이면서 이루어졌다.
 
문 대표는 홍 지사와 회동에 앞서 경남 창원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유독 경남도만 초등학교 조차 (무상급식을) 아예 중단한 것은 도 재정 때문이 아니라 도지사 한 사람의 빗나간 소신 때문”이라며 “아이들의 밥그릇을 빼앗는 것은 도정이 아닌 비정”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아이들의 급식이 단체장 한 사람의 고집에 좌우되선 안되며 무상급식은 지역에 상관없이 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초중등 의무교육 기간에는 법제화와 재정지원을 통해 균등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홍 지사와 회동을 마친 뒤 경남 지역 초등학교에서 학교 급식 자원봉사를 한다. 또 학부모단체 대표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통해 무상급식 여론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 - 신문고뉴스 )


(사진제공 - 신문고뉴스 )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1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홍준표, 뜬금없는 ‘공무원 골프대회’ 개최…“사기가 죽어서”
경남도, 아이들 밥 걱정하는 학부모 ‘종북좌파’ 공격하다 빈축
경남 쌍계초 37명중 36명 등교거부…무상급식 중단 항의 확산
문재인 “공직자 비즈니스석 이용은 위화감”…홍준표에 일침
이재명, 홍준표에 공개토론 제안…“밥과 공부는 ‘선택’ 아닌 ‘능력’ 문제”
정청래 “홍준표, 아이들에 ‘비정한 가난증명서’ 제출하라니”
홍준표 "대통령은 정치인의 로망"…대권 도전 시사
새정치 "홍준표와 그의 하수 도의원들, 아이들 밥그릇 빼앗아"
정청래 “홍준표, 도민 세금 말고 본인 돈 내고 밥먹어라”
이재명 “부자감세-자원외교-4대강…이런 것만 안 해도 복지 해결”
경찰, ‘무상급식 중단 철회’ 학부모 5명 연행
추미애 “내 연수원동기 홍준표, 애들 배고픈데 책 읽히겠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이계 “MB정권 표적수사? ‘새머리 기획’” (2015-03-18 14:48:21)
새정치 “김재원의 세월호 유가족 고소, 뻔뻔함의 극치” (2015-03-18 13:3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