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5.18 모독한 박승춘 보훈처장, 野3당 일제히 분노 “해임하라”
보훈처, ‘광주 학살’ 부대가 옛 전남도청 앞 시가행진 계획 논란. 파문 일자 철회
등록날짜 [ 2016년06월20일 11시07분 ]

【팩트TV】 국가보훈처가 5·18 민중항쟁 당시 진압부대였던 제11공수특전여단이 참여하는 전남도청 앞 시가행진을 추진했다가 파문을 일자 부랴부랴 철회한 관련, 야3당은 일제히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을 적극 요구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 비대위에서 "어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또 사고를 쳤다. 야3당은 이번 주 중으로 박승춘 처장의 해임촉구 결의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광주의 상흔이 마음속에서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시점에 공수부대원을 광주거리에 풀겠다는 발상에 개탄을 넘어 분노한다"고 질타했다.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이 지역구인 이개호 비대위원도 "만약 보훈처장에 대한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사퇴시킬 것"이라며 "박 처장이 광주정신을 계속 조롱하고 있다. 이는 광주 정신을 폄하하는 것이다. 결코 용납될 수 없다. 더 큰 문제는 국가기관인 보훈처가 국민 간 갈등을 촉발함에도 박 대통령은 질책 안 하고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목소릴 높였다.
 
사진-경향신문 영상 캡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음주운전도 삼진아웃이 있는데, 이미 열거할 수 없는 많은 문제를 일으킨 대표적인 문제 처장을 청와대는 왜 감싸고 도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번에도 박승춘 처장을 해임하지 않는다면 박 대통령 스스로가 5.18정신을 부정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천정배 공동대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둘러싼 갈등이 불과 한달 전인데 11공수여단의 금남로 행진을 기획한 보훈처의 행태는 혐오스럽기까지 하다"며 박 대통령에 박 처장 해임을 촉구했다.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상무위회의에서 “박승춘 보훈처장은 임을위한 행진곡 제창거부에도 직위를 보존하고 있더니 아예 분별력을 상실했다. 스스로 해임을 자처하고 나서지 않은 이상 이런 결정은 있을 수 없다”며 “광주유가족과 부상자들의 상처를 헤집고 광주민주정신을 짓밟았다. 민주화의 역사를 정면으로 거부하는 것이 이 정부와 보훈처의 소신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즉각 박승춘 보훈처장을 해임하고 광주시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 이번에도 대충 묻어두고 갈 생각은 말라”며 “박 대통령이 해결하지 않는다면 타 야당들과 협력하여 해임결의안 제출하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야당들 “박승춘 퇴장시켜라. 해임요구안 제출된 마당에 업무보고라니”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 결의안이 3번째 발의됐다
“또또또 사고쳤다” 박승춘, 그런데 5년4개월째 ‘불사조’
‘광주 학살’ 부대가 옛 전남도청 앞을 행진한다고? 어이없는 국가보훈처
유시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합창 이유, 이 노래 싫어하는 사람들이…”
“박근혜 본심을 아는 게 보훈처장, 알면서 모른 척 하는 게 새누리 의원들”
황교안 “5.18, 민주주의 발전에 큰 분수령”,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엔 “…”
“보훈처장 옷 벗어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없다”
우상호 "청와대, 보훈처에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재지시 하라"
5.18 껄끄러운 박근혜 정권? 임을 위한 행진곡 ‘역시나’ 제창 거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故 김관홍 잠수사가 바라던 것, 오직 세월호 진실규명” 野3당 일제히 애도 (2016-06-20 12:47:30)
[전문]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20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연설 전문 (2016-06-20 10:5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