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이 ‘맹탕 수사’한 ‘성완종 리스트’ 친박 6인방, “즉각 재수사하라”
더민주 “이완구 유죄라면 나머지 인물들도 유죄”
등록날짜 [ 2016년02월02일 15시30분 ]
 
【팩트TV】 더불어민주당이 2일 ‘성완종 리스트’에 언급됐던 친박 핵심 6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법원이 지난달 29일 이완구 전 총리에 유죄판결을 내려 ‘성완종 리스트’가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내린 만큼,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진행한 것이다.
 
박성수 더민주 법률위원장 등 더민주 소속 법률가 7명은 김기춘·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유정복 인천시장, 서병수 부산시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이날 검찰에 고발했다.
 
박 위원장은 "법원이 성완종 씨의 메모와 녹취록에 대한 증거능력을 인정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유죄라면 성완종 리스트에 나와 있는 나머지 인물들도 유죄"라며 "검찰은 즉각 재수사에 착수해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이 전 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를 제외하고) 나머지 6명에 대해서는 이름뿐만 아니라 구체적 액수도 기재돼 있다."며 "6명에 대해서도 증거능력이 충분히 인정된다. 정권 실세에 대한 봐주기 수사라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사진출처-YTN 뉴스영상 캡쳐)
 
故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전 경남기업 회장)은 지난해 4월 9일 목숨을 끊으면서 자신의 옷주머니에 “김기춘(10만 달러), 허태열(7억), 홍준표(1억), 부산시장(2억), 홍문종(2억), 유정복(3억), 이병기, 이완구”라고 적힌 메모를 남긴 바 있다. 홍준표 지사를 제외하곤 모두 친박 핵심에 속한다.
 
성 전 의원은 자살 직전, <경향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2006년 9월, 박근혜 대통령(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독일을 방문할 당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당시 한나라당 의원)에게 10만 달러를 롯데호텔 헬스클럽에서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성 전 의원은 또한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당시 한나라당 의원, 박근혜 캠프 직능총괄본부장)에게 강남 리베라호텔 등에서 만나 현금 7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2012년 대선을 앞두고도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당시 박근혜 대선캠프 조직총괄본부장)에게도 같이 사무실을 쓰면서 2억원을 전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성 전 의원이 진술한 내용에 따르면, 그가 허 전 실장과 홍 의원에게 전달한 돈은 모두 ‘불법 대선자금’일 가능성이 높다. 성 전 의원은 ‘유정복 3억, 부산시장 2억’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으나, 2012년 대선 당시 유정복 인천시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은 박근혜 캠프에서 각각 직능총괄본부장과 당무조정본부장을 맡은 바 있어, 역시 ‘불법 대선자금’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검찰은 대선자금 의혹과는 무관한 이완구 전 총리와 홍준표 경남지사만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했을 뿐, 나머지 6인에 대해서는 소환조사, 계좌추적도 하지 않고(홍문종 의원만 한차례 소환조사), 모두 ‘맹탕’ 서면 질의서만을 보낸 뒤 수사를 마무리해 빈축을 산 바 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완구 ‘유죄’ 인정, 그러나 “정말 재판받아야할 인물들은 재판정에 서지 않았다”
“돈받은 증거 나오면 목숨내놓겠다”던 이완구 전 총리 1심서 ‘유죄’
“성완종 리스트, 왜 계좌추적도 안하고 끝냈나요?”
홍준표 반발 “검찰, 성완종과 아무 관련없는 나만 옭아매”
‘성완종 리스트’ 수사 흐지부지 마감한 검찰…역시 “친박실세, 무혐의“
검찰 “성완종 리스트, 불법대선자금 없다”…하지만 노건평 씨는 기소?
검찰 “성완종, 김한길에 수천만원-이인제에 2천만원 자금 제공 의혹 수사”
검찰, 김한길 소환통보…‘성완종 리스트’ 外 첫 野 정치인
‘메르스 대란’ 와중 “성완종 리스트, 친박 무혐의” 발표 시기만 간보는 검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당’ 검찰, 2018년 치러질 선거인데…이재명 시장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수사 (2016-02-02 16:57:40)
국민의당, 새누리 현역에게도 ‘러브콜’ 요청…결국 ‘교섭단체’ 난항 때문? (2016-02-02 12:5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