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청래 “세월호 청문회, 많은 아쉬움 속에서도 몇 가지 성과 있어”
“세월호 600일이 훨씬 넘었다. 진실규명 노력 계속돼야”
등록날짜 [ 2015년12월18일 15시14분 ]
 
【팩트TV】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지난 14일~16일 열린 세월호 특조위의 1차 청문회와 관련 “많은 아쉬움과 유가족의 절규가 있었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도 몇 가지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18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세월호 참사 당시 사용된 공용무선망의 녹취록이 한 가지 버전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며 “해경은 공용무선망의 녹취록을 각기 다른 버전으로 작성하여 검찰과 감사원에 제출하며 불리한 부분을 삭제했음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해경의 공용 무선망 녹취록이 두 가지 버전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또한 정 최고위원은 “김경일 123정장은 참사이후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은 퇴선명령을 수차례 방송하였다고 거짓말을 했는데 상부지시였음이 드러났다.”면서 “김 정장이 청문회에서 스스로 참사 당시 목포해양경찰서장 김문홍이라는 이름을 폭로한 만큼 추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경 수뇌부가 어디까지 김경일 정장의 거짓 기자회견에 관여한 건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또한 “123정이 참사초기 세월호의 승객이 아닌 선장과 선원만 먼저 구해냈을 때 123정의 해경들이 선원임을 몰랐다는 증언이 거짓이라고 보이는 다수의 정황증거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14~16일 3일동안 열린 세월호 1차 청문회(사진-팩트TV 영상 캡쳐)
 
그는 “특조위원들이 제시한 녹취록에 따르면 구조가 제대로 시작되지도 않은 9시 15분쯤 ‘구조가 전부 가능하냐’는 경찰청의 질문에 ‘가능하다’고 해경이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해경이 경찰청의 도움을 거부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나아가 “지원이 필요한지 묻자, 해경과 해군이 다 하고 있다며 지원제의를 거절한 것도 확인되었다. 구조에 투입되어야 할 헬기를 서해해경청장이 타고 이동해야 한다며 대기된 부분도 확인됐다.”며 구조보다 의전에 급급했던 것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김석균 전 해경청장이 세월호 사건 다음날엔 ‘잠수사 500명 투입’ 중이라고 발표해놓고, 청문회에선 전국에서 끌어모은 인원을 말한 것이지 다 잠수를 했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강변한 데 대해서도 유족들이 격분했다고 언급했다.
 
이밖에도 그는 “희생자 가족들이 진도체육관에 도착했을 때 생존자명단이 없었고, 공무원들이 구출된 생존자의 숫자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고, 사고현장에 파견된 공무원이 계속 교체되면서 오히려 공무원들이 피해자들보다 상황파악을 하지 못했다는 것도 드러났다.”면서 우물쭈물로 일관한 공무원들의 책임을 지적했다.
 
또한 그는 “희생자 가족들에게 과장되고 잘못된 정보를 제공했으며 이에 대한 원인규명도, 징계 등을 통해 책임진 사람도 없었다.”면서 투입된 잠수인력, 함정, 항공기 등을 정부당국이 엉터리로 발표한 내용도 언급했다.
 
그는 “참고인으로 참석한 민간잠수사의 증언을 통해 해경이 민간잠수사를 위험에 내려두고 최소한의 지원도 하지 않음이 드러났다. 해경이 가족들이 청장과 장관을 잡고 있다며 무리한 입수를 강요하기도 했다.”면서 목숨을 걸고 뛰어든 민간잠수사를 위험에 빠뜨린 건 해경임을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600일이 훨씬 더 지났다. 많은 국민들의 외면 속에서 청문회가 진행되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한 뒤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에 대한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장외투쟁’ 반대하던 15명중 8명, 국민의당-새누리行
“한국의 ‘안전 워스트’ 대상은 박근혜, 금상엔 강신명·김진태”
‘세월호 특조위 해체’ 본색 드러낸 TV조선
세월호 청문회 증인들, 사전 ‘입 맞추기’ 의혹
세월호 청문회 불참하고, 새누리 공천 신청한 與특조위원들
[풀영상] 이호중 "세월호청문회 3일동안 뭘 듣고 싶었냐구요..진실입니다"
[풀영상] 김문홍 "세월호와 교신 안한게 왜 내 책임이냐" 안하무인 태도 논란
세월호 침몰 순간에 해경이 가지고 나온 ‘검은 물체’가 모자?
[풀영상] “세월호 학생들 철이 없어서…” 세월호 청문회 해경의 ‘막말’
[풀영상] 온 국민 앞에서 ‘잠수사 500명 투입’ 거짓말한 前 해경청장
“세월호 곧 침몰, 승객 대부분 선내에” 보고에도…“승객 동요하지 않도록…”
세월호 민간잠수사 ‘무죄’, 파렴치하게 책임 떠넘기던 해경·검찰에 ‘제동’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리병원’ 제주도에 첫 승인, ‘의료민영화’ 시발점 되나? (2015-12-18 17:25:08)
세월호 청문회 불참하고, 새누리 공천 신청한 與특조위원들 (2015-12-18 11: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