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막무가내 정권, 국민무시가 국가대표급”
새정치 교문위원들, 교육부 확정고시 강행 맹성토…“몰상식의 연속, 국정교과서 절대 인정할 수 없다”
등록날짜 [ 2015년11월02일 18시51분 ]
 
【팩트TV】 정부가 급등하는 반대여론에도, 확정고시를 이틀 앞당겨 3일 진행하기로 한데 대해 야당 교문위 의원들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않는 막무가내 정부 형태"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의원들은 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확정고시를 앞당겨 그냥 밀어붙이겠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농락하는 수준이 극단적인 모습"이라고 반발했다.
 
김태년 의원은 "오늘 (야당을 통해) 접수된 것만 반대의견 2만건에 서명까지 40만 건인데 이에 대해 검토하거나 답변도 주지 않고 확정고시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몰상식의 연속"이라면서 "국민 무시, 국회 농락 수준이 거의 국가대표급"이라고 맹성토했다.
 
지난달 1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야당 교문위원 국정교과서 반대 규탄집회 중(사진-팩트TV 영상 캡쳐)
 
그는 나아가 "역대 정부 중에서 이렇게 막무가내식 행정을 추진한 예를 도저히 찾아볼 수 없다."면서 "최소한의 예의도 지키지 않는 막무가내 정부의 행태"라고 울분을 토했다.
 
유은혜 의원도 "2일 자정까지는 국민 찬반의견을 수렴하는 예고기간"이라며 "3일 확정고시는 찬반 국민의 의견수렴에는 관심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배재정 의원도 "황우여 교육부 장관이 국민여론을 수렴하겠다고 했는데 거짓으로 드러난 셈"이라고 가세했다. 
 
조정식 의원도 "국민여론을 이렇게 짓밟고 만드는 박근혜 정권 하에서 만들어진 국정 교과서는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은 교육부 예산을 당분간 처리하지 않을 방침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도종환, 황교안 발표 조목조목 반박…“한 나라의 총리가 조목조목 거짓말을…”
문재인 “국정교과서는 종북교과서…자유민주주의 해치는 적”
국정화 강행에 반발한 새정치, 철야농성 돌입…“국민 상대로 선전포고하다니”
정부 3일 국정화 발표…새정치연합 7시 국회농성 돌입
‘친일 굴욕외교 중단’ 청와대 기습시위한 대학생들 전원연행…경찰 ‘헤드락’까지 걸고 진압
[풀영상] "예비비 44억 자료제출 안하면 예산심사도 없다"
새정치연합 ‘국정화반대 40만 서명’ 정부에 전달
노회찬 “박근혜 생각대로 국민이 다 가져가야 되나. 유일사상체제냐”
정청래 “박근혜, 본인의 양심까지 속이는 일은 자제해줬으면”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박근혜·황우여는 종북빨갱이, 국보법으로 처벌”…‘역풍’ 맞은 교육부 ‘황당’ 웹툰 (2015-11-02 19:42:31)
새정치연합 "불복종운동 하겠다"…정부 3일 국정화 고시 예고에 강한 반발 (2015-11-02 18: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