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정부의 청년실업 대책은? 2년간 2만명 ‘추가입영’
김무성 “군입대, 높은 청년실업률에 대한 나름의 일시적 대안”
등록날짜 [ 2015년10월27일 17시10분 ]
 
【팩트TV】 내년부터 2년간 현역병 입영 정원이 2만명 더 늘어난다. 2016, 2017년에 각 1만 명씩 현역 신병이 충원되며 내년 예산은 600억이 투입된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27일 국회에서 김무성 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 정두언 국회 국방위원장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박창명 병무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입영적체 해소'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산업기능요원 입대 자원도 연간 4천 명에서 6천 명으로 늘리는 대책도 논의했다. 또한 신체검사 기준을 강화하고 고등학교 중퇴자를 보충역으로 돌리는 등 현역 입영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출처-YTN 뉴스영상 캡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당정협의에서 "군 입대는 높은 청년실업률에 대한 청년들과 그 부모들의 나름의 일시적 대안인데 이것을 국가가 지원하지 못하면, 국민의 실망이 크다. 국방부는 최선을 다해 합리적인 대책을 세우고 그에 따라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며 대책을 정부에 제안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정두언 의원은 "청년들이 삼포세대라고 하는데 기성세대와 정부가 청년들의 인생을 풀어주기는커녕 입영적체 문제로 더 꼬이게 만든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정책위의장도 “베이비붐 세대 자녀 출생자가 많고, 청년 취업난이 더해진 탓이지만 군 당국의 안이한 병역 행정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원순-이재명의 청년수당, 4년 전 박근혜는 훨씬 더 ‘파격’ 정책 내놨다
황우여, 국정교과서 집필진 사전 미공개?…그러나 “모욕하면 엄중대처”
이재명, 원유철에 끝장토론 제안…“청년들이 ‘헬조선’ 위에서 비명 지르게 만들어놓고…”
학내 진입해 이대생 폭력진압한 경찰, 국정교과서 집필진은 ‘적극 보호’
“軍도 국정교과서 집필 참여“…정훈교재처럼 쓰겠다?
“국정교과서는 신경끄고 이젠 민생 신경쓰자는 靑, 국민을 짐승으로 보는 건지”
자유경제원 전희경 “경제·사회·윤리·문학 교과서도…한국사 국정화는 시작일 뿐”
가뜩이나 ‘청년실업’ 넘쳐나는데, 군 입대도 ‘하늘의 별따기’라니
‘취업 사춘기’로 병드는 청년들…10명 중 9명 겪는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盧분향소 파괴-영정 탈취‘ 서정갑 등 국회 대거 초청 (2015-10-27 17:58:44)
황당한 새누리 “역사교과서 국정화, 독도 지키는 일” (2015-10-27 15:48:12)